> 영상 > 정치

[영상] 황교안 만난 황우여·인명진·김병준…"공천 잘 해야" 한목소리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6:4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인사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와 인명진·김병준 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나라도 많이 어렵고 당이 힘든 상황에 있다. 어려울 때 당을 잘 끌어주셨기 때문에 지혜를 좀 듣고자 이렇게 모셨다"라고 초청 취지를 밝혔다.

오찬 자리의 화두는 당연히 곧 다가올 '4·15 총선'이었다. 세 명의 전 대표·비대위원장들은 한목소리로 "공천을 잘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를 통해 인적 쇄신이 일어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우여 전 대표는 "선거를 앞두고 국민들이 마음에 품고 있는 지도자를 잘 발견해서 공천을 하고 국민들이 아쉬워하는 부분에 대한 정강정책을 다듬어서 공약해야 한다. 이제는 오로지 국익과 국민들의 근심과 걱정을 우리가 품는다는 마음으로만 해주시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인명진 전 비대위원장도 "더 말할 것도 없이 공천이다. 공천 잘하셔야 된다. 지금은 정말 나라 생각하고 뭔가 제대로 결심을 하고 공천을 해야 될 때지 앞으로 내 정치적인 기반을 어떻게 해야 된다는 그런 식의 옛날과 같은 안일한 공천을 해가지고는 안 된다"며 "공천을 했는데도 인적 쇄신이 안됐다면 그건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정부·여당이) 뭔가 불안해하는 것 같다. 불안해하니까 청와대 출신을 대거 공천을 해서 내보내는 것 같다"라면서 "잘하면 우리가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겠다 싶은데 결국은 우리도 그만큼 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김무성·홍준표 전 대표와 이완구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등도 초청됐지만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