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서미경·신유미 모녀, 故 신격호 마지막 가는 길 배웅 못했다

22일 오전 故 신 명예회장 영결식 열려...신동주·신동빈 형제 나란히
유가족·롯데 임직원 1400여명 참여...서미경·신유미는 불참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5:2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셋째 부인 서미경 씨와 막내 딸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은 22일 오전 고인의 마지막 배웅 길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신 명예회장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엄수됐다.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해, 유가족 및 롯데 임직원 1400명이 자리 했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 [사진=뉴스핌DB]

신 명예회장의 부인인 시게미쓰 하쓰코 여사와 신동빈 회장의 부인 시게미쓰 아야 여사, 신 회장의 아들 신유열 씨, 신 전 부회장의 부인 조은주 여사, 신 전 부회장의 아들 신정열 씨, 신 명예회장의 동생 신준호 푸르밀 회장도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을 애도했다.

하지만 관심을 모았던 고인의 셋째 부인 서 씨와 딸 유미 씨는 영결식 전에 열린 발인식에도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앞서 서 씨는 별세 당일인 지난 19일 오후 11시가 넘어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해 30분쯤 머물다 떠난 것으로 전해진다. 신 명예회장의 부인인 하쓰코 여사와 신 회장, 신 전 부회장 등이 모두 빈소를 떠난 뒤에 조용히 다녀갔다.

서 씨는 신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로, 둘의 나이 차이가 무려 37살이다. 서 씨는 1972년 제1회 미스롯데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으면서 전성기를 누린 청춘스타다. 롯데제과 CF와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높은 인기를 누리다 1982년 돌연 자취를 잠춰 배경에 관심이 모아졌다.

이듬해 둘 사이에서 유미씨가 태어나 돌연 종적을 감춘 이유가 드러나기도 했다. 상주에도 이름을 올린 유미 씨는 좀처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그 정체가 베일에 싸여 있다. 특히 그의 얼굴을 아는 사람이 드물어 빈소나 영결식에 왔는지조차 확인할 길이 없었다.

롯데 관계자는 "서미경 씨는 별세 당일 19일 밤 늦게 빈소를 찾은 이후에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며 "신유미 씨는 임직원들도 얼굴을 몰라 빈소와 발인식, 영결식에 왔는지 확인이 안 된다"고 말했다.

재계 일각에서는 서 씨가 정식 부인이 아닌 데다 유미씨는 신 명예회장의 딸로 호적에 입적했지만, 혼외자로 분류되기 때문에 직계 가족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거나 영결식에 참여하기가 어려웠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 명예회장과 의절한 동생 신춘호 농심그룹 회장도 영결식에 불참했다. 신춘호 회장은 빈소에 단 한 차례도 찾지 않았다. 다만 신춘호 회장은 아들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과 신동윤 율촌화학 부회장에 빈소를 지키도록 했다.

한편 신 명예회장은 지난 19일 오후 4시 29분 별세했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졌다. 발인식은 이날 오전 6시에 진행됐으며, 1시간 후인 오전 7시부터는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영결식이 엄수됐다.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서 영면에 들어간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시게미츠 하츠코가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영결식에서 헌화를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2020.01.22 pangbin@newspim.com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