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북한 "미국이 잔혹한 제재 지속하면 비핵화 없을 것"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22:05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2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북한은 미국이 제재를 고집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없다며 미국이 자신들이 정한 핵 협상 시한을 무시했기 때문에 더는 핵실험 중단 등과 같은 약속에 일방적으로 얽매일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용철 북한 유엔 제네바대표부 참사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주 참사관은 "우리는 상대방이 지키지 않은 약속에 더는 일방적으로 얽매일 이유를 찾지 못한다"고 말했다.

특히 주 참사관은 미국이 가장 악랄하고 잔혹한 제재를 가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북한에 대해 이같이 적대적인 정책을 지속한다면 한반도의 비핵화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 참사관은 "미국이 일방적인 요구를 강요하고 계속 제재를 가한다면 북한은 다른 길을 모색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단거리탄도미사일이 강원도 원산일대에서 발사되고 있는 모습. [사진=노동신문]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