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노한' 이국종 교수, 외상센터 논란 조목조목 반박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14:4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14: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권혁민 기자 =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가 최근 외상센터 운영 과정에서 제기된 논란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에 나섰다.

이 교수는 21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논란이 된 '외상센터 적자운영'과 '닥터헬기 소음 민원'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

이 교수는 이날 '물러나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다고 판단을 내린거냐'고 묻는 질문에 "아주대병원이 적자를 감수하고 어쩌고저쩌고 다 거짓말이다. 다 새빨간 거짓말이다"라며 격노했다. 이어 "복지부에서 병원측에 공문까지 보냈다. 예산 그런 식으로 빼먹지 말라고. 제대로 쓰라고, 다 자료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작년에만 63억원 예산이 내려왔다. 그러면 간호사 예산을 뽑아야 된다. 병동 간호사, 회복실 간호사, 수술방 간호사, 마취 간호사 그리고 저같이 비행 나가는 항공 전담 간호사 8명이다. 그런데 제가 지금 얘기한 5개 부서 중에 간호사들 증원 안 되면 외상센터가 버틸 수 있는 데가 하나라도 있냐"고 되물었다.

'왜 자꾸 적자라는 얘기는 나오는 거냐'는 질문에는 "조작을 한 거다. 그러니까 그딴 식으로 얘기하는 게 굉장히 질이 나쁜 거다. 아주대학교병원이 작년 같은 경우에 수익이 500억원이 넘는다. 전국에서 돈을 제일 많이 버는 병원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닥터헬기 민원 갈등'을 묻는 질문에는 "저는 20년 가까이 되는 기간 동안 헬기를 타면서 환자랑 환자 보호자들이 저한테 컴플레인 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그랬는데 민원을 핑계 대고 있다"며 "사실 민원 몇 개 들어오지도 않는다. 뭐 그렇다고 민원인들이 병원에 와서 막 데모하고 피켓 들고 시위하는 거도 아니다. 민원 조금 들어온 것 가지고 10년 동안 사람을 쥐 잡듯이 잡았다"고 호소했다.

이 교수는 다음달 3일 외상센터 보직사퇴서를 아주대병원에 제출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hm07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