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유통 큰 별지다] 신격호 빈소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차분한 분위기 속 조문 이어져

19일 신격호 숙환으로 별세...신동주·신동빈·신영자 등 조문 맞을 준비
롯데 계열사 및 지주 임원진 등 롯데맨들도 총출동

  • 기사입력 : 2020년01월19일 21:5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민경하 기자 = 19일 숙환으로 타계한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례식이 차분한 추모 분위기에서 치러지고 있다.

신 명예회장은 입원 치료 중이던 서울아산병원에서 이날 오후 4시 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임종은 장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녀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 막내딸인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 등 직계 가족이 지켰다. 장녀 신영자 이사장은 신 명예회장의 병세가 악화된 전날 밤부터 부친 곁을 떠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롯데그룹 계열사 대표들이 고 신격호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돌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 남라다 기자] 2020.01.19 nrd8120@newspim.com

이날 오후 5시 20분부터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롯데그룹 계열사 대표와 롯데지주 주요 임원진들이 조문객을 맞을 준비로 동분서주했다.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건 신동빈 회장이었다. 신동빈 회장은 이날 빈소가 차려진 직후 상기된 표정으로 송용덕 롯데지주 공동대표 등 임원진들과 빈소를 찾았다.

장남인 신동주 전 부회장도 이날 오후 6시께 부인인 조은주씨가 함께 빈소를 찾았다. 빈소를 발걸음을 옮긴 뒤 부친의 영정 앞에서 묵례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2015년 경영권 분쟁으로 갈등이 골이 깊었던 두 사람은 2018년 10월 신 회장에 대한 국정농단 재판 2심 선고 때 본 이후 1년 3개월 만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이날 처음으로 마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계 가족들도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것은 신 명예회장의 동생인 신춘호 농심 회장의 아들인 신동원 부회장과 신동윤 부회장이었다.

이어 7시30분쯤 신 명예회장의 막내 여동생인 신정숙씨에 이어 신영자 이사장이 딸 장선윤씨와 사위 양성욱씨과 함께 했으며, 신 명예회장의 부인인 하츠코 여사도 빈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신준호 푸르밀 회장도 이어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등 계열사 대표들과 롯데지주 주요 임원진들도 총출동했다. 임직원들은 한 평생 롯데그룹을 일구기 위해 헌신한 창업주인 신 명예회장의 마지막 가는 길이 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조문객 중에 가장 눈에 띄는 인물은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이다. 소 대표는 황각규 롯데지주 공동대표와 함께 그룹 2인자에 올랐으나, 2015년 경영 분쟁 이후 신 명예회장의 사람으로 분류돼 신동빈 회장으로부터 버림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조문했다.

오후 8시부터 진행된 추도식은 불교식으로 치러졌다. 먼저 추도식은 스님들이 축원을 읽고 염불을 외는 방식으로 차분하게 진행됐다.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발인 후 22일 오전 7시 서울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영결식이 열린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