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WP "트럼프, 사드 비용 100억 다 받지 않으면 미군 철수 주장하기도"

2017년 7월 국방·국무 장관 등 브리핑 도중 불만
미군 고위 장성들에 "아이들" 독설도

  • 기사입력 : 2020년01월18일 06:10
  • 최종수정 : 2020년01월18일 0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7년 7월 외교 안보 장관의 브리핑을 받으면서 한국내 미사일 방어 시스템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주한미군 철수까지 언급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자사 기자가 오는 21일 출간하는 신간 '매우 안정적인 천재: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시험하기' 중 일부 내용을 발췌, 소개하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날 브리핑은 당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게리 콘 미국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이 '미국 우선주의'만을 고집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2차대전 이후의 세계질서와 동맹 관계, 미국의 위상 유지 방안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들은 지도와 차트 등을 동원해 아프가니스탄과 이란, 이라크, 한반도, 시리아 등지에서 테러와 핵 위협과 이에 대처하는 미국의 전략 등을 설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수업 같은 분위기에 짜증이 난 것 같았고 이내 한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WTO) 문제 등에 대해 불만을 터뜨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미국이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지어준 미사일 방어 시스템 비용 100억 달러를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신문은 이 시스템은 북한의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을 격추해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면서 그 지역에서 미군을 철수하거나 한국에 보호 비용을 전부 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브리핑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과 외교 안보 참모들과의 갈등은 이미 여러 책과 증언을 통해 전해진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100억 달러를 주장한 것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10년 유지 비용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4월에도 한국이 사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면서 이를 10억 달러 시스템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저서는 이 밖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군 장성들에게 "당신들은 (쓸모없는) 약물과 아이들 무리"라고 독설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