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중국 핫!이슈] 탕웨이 연기력 논란, 귀성용 애인 서비스 성행,쑨양 새해 첫 우승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16:32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1월 13일~1월 17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탕웨이 연기력 논란에 '성장의 기회'라고 생각

중국의 톱 배우 탕웨이가 최근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다. 탕웨이는 12년만에 '안방 극장'에 복귀했지만 기대에 못 미친 연기력으로 실망감을 자아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탕웨이는 얼마 전 후난위성TV(湖南衛視)와 온라인 플랫폼에서 방영을 시작한 사극 '대명풍화'(大明風華)에서 여 주인공으로 출연하고 있다.

다만 일부 평론가와 매체들이 그의 연기력을 질타하면서 탕웨이는 웨이보 검색어 순위 상단에 오르는 '불명예'를 얻었다. 매체들은 영화계에서 주로 활동해 온 탕웨이가 드라마 연기가 어색한데다 정통 사극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평을 내린 것.

대명풍화에 출연한 탕웨이[사진=바이두]

이에 탕웨이는 의연한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늘 다른 사람들의 평가를 보고 싶었고, 객관적으로 지적한 문제점에 대해 살펴볼 생각이다'며 '매번 촬영할 때마다 성장할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이번 드라마 촬영 중 고충도 털어놓았다. 그는 드라마의 대사량이 매우 많은데다 영화와 다른 촬영 방식으로 인해 적응이 잘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특히 겨울철 유행하는 감기로 한동안 고열에 시달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탕웨이가 출연한 사극 '대명풍화'는 명나라 선덕제 황후인 효공장황후(孝恭章皇後)의 일생을 다룬 작품이다.

◆귀성용 애인 대행 서비스 성행, 법률적 문제도 관심 증폭

최근 중국의 명절 춘제를 맞아 미혼 남녀들을 위한 '애인대행 서비스'가 성행하는 가운데, 계약 위반을 비롯한 서비스와 관련된 법률적인 리스크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국 매체들은 결혼 적령기 남녀들이 '임시 애인'을 통해 고향집에서 결혼 압박을 피할 수 있어 최근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다만 애인 대행 계약 위반, 요금 미납 등 문제와 관련된 법률적인 대처 방안에 대한 관심도 증폭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셔터스톡]

법률 전문가들은 애인 대행 서비스를 일종의 노동 계약 혹은 용역 서비스 계약으로 봤다. 인페이(尹飛) 중앙재정대학법학원(中央財經大學法學院院) 교수는 '애인 대행을 위한 쌍방의 계약은 법률적 효력이 있다'며 '애인 대행 서비스는 임대 계약이 아닌 서비스 혹은 노동 계약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인페이 교수는 또 키스, 포옹, 성관계 등 내용이 포함될 경우 해당 서비스 계약은 무효화 될 수 있고, 성매매를 위해 계약을 체결한 경우에도 위법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더불어 '임시 애인'에게 세뱃돈 등 금전적인 증여가 이뤄질 경우 환급이 불가능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왕레이(王雷) 정법(政法) 대학 교수는 '만일 '임시 애인'이 상대 부모로부터 재산 증여를 받을 경우 환급을 요청하기가 곤란할 수 있다'며  '서비스 계약에는 증여 행위에 대한 환급을 강제할 구체적인 조항이 없기 때문이다'고 진단했다.

쑨양 새해 국제대회 우승, 건재함 과시

중국의 수영 간판 쑨양(孫楊)이 선전에서 열린 '2020 피나 챔피언 시리즈'(FINA Champions Series) 대회 400미터 자유형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쑨양은 지난 15일 3분 44초 07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거뭐줬다. 앞서 200미터 자유형 경기에서는 쑨양은 1분46초53의 기록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올해 열리는 도쿄 올림픽 앞서 치러지는 국제 대회로, 쑨양의 참가 여부와 경기 결과에 이목이 쏠렸다.

쑨양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 성적에 비교적 만족한다'며 '도쿄 올림픽에서도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설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올해 도쿄 올림픽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쑨양 [사진=중신사]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