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상원, 트럼프 탄핵 심판 개시..역사상 3번째

존 로버츠 대법원장 탄핵심판장 선서 후 정회 선언..다음 주 본격 공방
트럼프 "상원 탄핵 심판 빨리 끝내라" 압박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06:03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0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상원이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을 개시했다. 미 역사상 상원에서의 대통령 탄핵 심판이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미 상원은 이날 정오 본회의를 개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한 절차를 개시했다. 소추위원장을 맡은 민주당 소속 아담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소추위원들과 함께 상원 본회의에 출석한 뒤 하원이 작성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낭독했다. 

이후 검은 법복을 입은 존 로버츠 대법원장이 상원에 출석, 상원 탄핵 심판장 선서를 마쳤다. 로버츠 대법원장의 선서에 이어 상원의원들도 탄핵 배심원 선서를 했다. 

존 로버츠 미국 대법원장(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미 상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장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100명의 상원의원 중 99명이 선서를 마쳤다. 로이터통신은 공화당 소속 짐 인호프 상원의원(오클라호마)은 이날 병상에 있는 가족과 함께 있느라 회의에 불참했지만 이날 중으로 선서를 마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후 로버츠 대법원장은 오는 21일 오후 1시까지 탄핵 심판 정회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본격적인 탄핵 심판은 다음 주부터 진행될 전망이다. 탄핵 심판에선 하원 소추위원이 검사 역할을 맡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리해 백악관측 변호인이 변론에 나선다. 이 과정에서 소추위원과 백악관 변호인단은 물론, 민주당과 공화당은 상원 심판 절차와 증인 채택 등을 놓고 불꽃 공방을 펼칠 전망이다.  

100명의 상원 의원은 탄핵 심판을 지켜본 뒤 유죄 평결 여부를 투표로 결정한다.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 제공을 빌미로 민주당 대선 유력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이끌어내려는 과정에서 권력을 남용했으며 이후 의회의 관련 조사를 방해했다는 혐의에 대한 각각 탄핵 소추안을 확정했다.

탄핵 소추위원장을 맡고 있는 아담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이 16일(현지시간)  탄핵안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중 하나라도 유죄 평결이 내려지려면 상원 의원 3분 2인 67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현재 의석 분포는 공화당 53명이고 민주당 47명이어서 실제로 유죄 평결이 내려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자신의 무혐의를 강변하고 자신의 업적을 내세우면서 "상원은 심판 절차를 빨리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