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강제추행·횡령 의혹 정종선, 이번엔 구단 지원금 빼돌린 정황

  • 기사입력 : 2020년01월16일 14:49
  • 최종수정 : 2020년01월16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강제추행 및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정종선(54)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언남고 축구부 감독 시절 해외 구단에서 선수 영입 대가로 주는 훈련보상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 전 회장과 관련한 의혹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훈련보상금 횡령 정황이 추가로 포착돼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훈련보상금은 선수가 해외로 진출할 경우 선수를 영입하는 구단에서 출신 학교에 주는 돈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 전 회장은 언남고 감독 시절 학부모들로부터 각종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으며, 학부모 성폭행 의혹도 받고 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