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안성에 '반도체 융합 캠퍼스' 출범…2025년까지 전문인력 6190명 양성

안성-성남-아산-청주 캠퍼스 '반도체 협력 클러스터' 운영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15: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15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폴리텍대학 안성캠퍼스가 15일 '반도체 융합 캠퍼스'로 명칭을 바꾸고 전국 유일의 반도체 특화 대학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반도체 융합 캠퍼스는 전국 최대 반도체 기업 밀집 지역인 경기도에 위치한데다,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협력 지구(클러스터)와도 가까워 산학 간 상승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폴리텍은 반도체 융합 캠퍼스와 기존에 반도체 학과가 개설된 캠퍼스(성남, 아산, 청주)를 연계해 '반도체 협력 지구(클러스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반도체 융합 캠퍼스가 주축이 되고 성남, 아산, 청주캠퍼스는 각각 소재 분석, 후공정, 장비 유지보수 분야로 특화시켜 2025년까지 6190명의 반도체 전문인력을 키운다는 목표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자료=고용부] 2020.01.15 jsh@newspim.com

폴리텍과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이번 반도체 융합 캠퍼스 출범을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1년 6개월간 긴밀한 산학 협력을 추진해왔다. 

산업계가 요구하는 내용이 훈련 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수요조사, 기업체 관계자 면담을 기반으로 교과 개발, 장비 도입 등 6개 학과 개편 작업을 완료했다. 개편된 6개 관련 학과는 ▲반도체 장비설계과 ▲반도체 품질측정과 ▲반도체 융합 소프트웨어과 ▲반도체 공정장비과 ▲반도체 전기시스템과 ▲반도체 설계과 등이다.   

또한 교육 훈련의 현장성을 높이기 위해 반도체 제조 공정을 실습할 수 있는 '공동 실습장(러닝 팩토리)'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실제 반도체 생산공장(Fab)과 비슷한 환경의 청정실(클린룸)을 만들고 있으며, 2월말까지 장비 도입을 완료할 예정이다. 실습장이 완성되면 반도체 직접 회로의 기본 구조인 금속 산화물 반도체(MOS) 축전기를 제작해보며 실전 감각도 익힐 수 있다.

실습장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테스나, 피에스케이, 에프에스티 등 5개 기업체에서 기증한 ▲어셔(Asher) ▲칠러(Chiller) ▲원자현미경(AFM) ▲핸들러(Handler) 등 장비가 꾸려진다. 또 신형 12인치 반도체 원재료(웨이퍼, Wafer) 대량 생산 설비도 도입할 계획이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자료=고용부] 2020.01.15 jsh@newspim.com

폴리텍과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향후 교재 및 교육 훈련 과정 개발을 지속하면서 현직 전문가의 산학 겸임 활용 및 강의 지원, 교원 현장 연수 등 반도체 융합 캠퍼스 운영에도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날 열린 반도체 융합 캠퍼스 출범식에는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춘구 안성시장 권한 대행,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 및 기업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15일 한국폴리텍대학 반도체융합캠퍼스 출범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 다섯번째부터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사진=고용부] 2020.01.15 jsh@newspim.com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있기 전부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와 인력 양성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산업계와 뜻을 모아 반도체 융합 캠퍼스의 출범을 준비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산업 변화에 먼저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은 "반도체 융합 캠퍼스가 우수한 기술의 인재를 양성해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는 성공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우수한 인재는 기업을 키우고 기업의 성장은 다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며 "반도체는 물론 산업 전반에서 필요로 하는 혁신 인재가 지속해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용어설명

*어셔(Asher): 반도체 원재료 상에 남아있는 감광액을 제거하는 박리 공정 장비 

*칠러(Chiller): 반도체 회로를 깎아내는 식각 공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시켜주는 장비(온도 제어 장치)

*핸들러(Handler): 반도체 생산의 마지막 공정 단계에서 불량품을 자동 선별하는 장비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