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청주시, 46억원 투입 구·신도심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09:07
  • 최종수정 : 2020년01월15일 0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청주시는 올해 국·도비를 포함해 46억원을 들여 구·신도심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신도심 오창읍과 구도심의 도시재생뉴딜지역인 내덕동, 우암동 일원 259곳(일반주택 221, 상가 20, 기업 16, 공공기관 1, 주민참여 1)에 태양광 255곳(1,821kW), 태양열 4곳(524㎡)을 설치하는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청주시는 올해 45억원을 들여 도시 신재생에너지 사업 보급을 확대한다.[사진=청주시]

융·복합지원사업은 2종류 이상의 에너지원 융합과 특정지역 구역복합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해 주민의 전기요금 절감과 환경개선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도심 속 친환경에너지 공유를 통한 행복 복합구역 조성'을 테마로 응모해 전국 지자체 120개 사업 중 전체 2위로 선정됐다.

이에 시는 한국에너지공단, 충청북도, 청주시, 컨소시엄 참여기업 5개사(KT, 성창, 선다코리아, 신광기술사, 좋은이앤지)와 이달중 협약을 체결하고, 7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강서생태마을, 문의벌랏한지마을 등에 총 38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