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제넨바이오, 제넥신으로 최대주주 변경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09:24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이종이식 전문기업 제넨바이오는 최대주주가 제넥신으로 변경됐다고 14일 밝혔다.

제넥신이 보유한 제넨바이오 전환사채(CB)가 13일 전환됨에 따라, 최대주주는 제넥신으로 변경됐다. 이번 전환청구로 제넥신은 제넨바이오 지분의 8.13%를 보유하게 됐고, 현재 보유 중인 전환사채까지 고려할 경우 향후 최대 11.83%까지 확보하게 된다.

[로고=제넨바이오]

제넥신은 면역치료제 및 항체융합단백질 개발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신약개발 전문기업이다. 2018년 경동제약과 함께 제넨바이오를 바이오업체로 전환하는데 협력한 것을 시작으로, 2018년 케이클라비스마이스터 신기술조합이 200억 원의 제넨바이오 CB를 인수할 당시 약 100억 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제넥신의 기반기술 하이브리드FC(hyFc) 관련 기술 2건을 제넨바이오에게 이전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제넥신은 면역억제제 2종에 대해 독점적으로 개발하고 사업화할 수 있는 권리를 제넨바이오에 이전했다.

제넥신은 최대주주로서 제넨바이오의 이종이식 플랫폼을 더욱 체계화할 계획이다.

제넨바이오 관계자는 "국내외 바이오벤처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하며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는 제넥신이 네트워크에 제넨바이오를 공식적으로 합류시킨 것"이라며 "이러한 제넥신의 행보는 이종이식은 물론 국내외 동종이식 치료 안전성 향상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