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美 바이오기업과 AI 항암신약 공동 연구개발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09:23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09: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대웅제약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바이오기업 'A2A 파마'(이하 A2A)와 항암 신약 공동연구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A2A는 인공지능(AI)이 결합된 신약 설계 플랫폼 'SCULPT'를 활용해 신규 화합물을 설계한다. 대웅제약은 이 구조를 기반으로 물질 합성 및 평가를 수행하여 항암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좌측)과 소티리오스 스테지오폴로 A2A 파마 사장(우측)이 파트너십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2020.01.14 allzero@newspim.com

A2A의 SCULPT는 자체 개발 기술을 통해 암을 유발하는 표적의 구조를 정밀 분석하고, 치료에 적합한 수억개의 물질을 설계해 표적 기반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구축한다. 각 물질의 결합력 및 약물성을 인공지능으로 예측해 표적에 최적화된 물질을 선별해내는 약물 발굴 플랫폼이다.

대웅제약은 SCULPT를 통해 최적의 항암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함으로써, 항암제 개발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항암 분야 신규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AI 플랫폼 활용을 통한 후보물질 탐색으로 신약개발에 투자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A2A의 SCULPT 플랫폼에 대웅제약의 연구개발 역량을 접목하여 항암 신약의 개발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대웅제약과 A2A의 오픈 콜라보레이션이 AI 기반 신약개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