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우크라, '미사일 피격' 먼저 알고도 '스모킹 건' 찾으려 함구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17:20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우크라이나 정부가 이란의 발표뿐 아니라 미국과 캐나다가 의혹을 제기하기 전부터 우크라이나 항공 여객기가 미사일에 격추됐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있었으나 함구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고 차분히 결정적 증거를 찾아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알렉세이 다닐로프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서기는 WP에 "미국이나 캐나다보다 먼저 사실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란이 지난 11일 미사일 피격 사실을 인정한 직후 우크라이나는 미사일 파편에 의한 손상으로 추정되는 여객기 잔해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이미 하루 전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키예프 보리스필 국제공항 인근에 마련된 우크라이나 항공 참사 희생자 추모 장소에 헌화하고 있다. 2020.01.09 [사진=로이터 뉴스핌]

우크라이나가 함구 전략을 선택한 것은 자국 조사팀이 현지에서 결정적 증거를 찾으려면 이란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WP는 해석했다. 우크라이나는 이를 위해 이란에 대한 과격한 비판을 자제하는 등 조심스러운 외교 전략을 따랐다.

우크라이나 항공 소속 보잉737-800 여객기가 지난 8일 탑승자 전원인 176명의 사망자를 내며 추락한 직후 미국과 캐나다, 영국 정부는 이란이 미사일로 격추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구체적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그러는 동안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들 서방국에 정보 공유를 요청하면서도 이란을 지목하는 공식 발표는 미뤄뒀다.

그는 여객기 추락 후 4일 동안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법적, 기술적, 보상 등의 문제에 대해 전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는 발표만 내놓았다.

미군 무인기 공습으로 지난 3일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한 후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과 이란 간 분쟁에 휘말리지 않아야 하는 어려운 과제에 직면했다.

미국 워싱턴 소재 외교·안보 연구소 윌슨 센터의 니나 얀코비츠 연구원은 "젤렌스키 대통령은 아슬아슬한 외교적 줄타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정치 초보로서는 자국 국익을 지키기 위해 상호 반대 입장에 서 있는 세력들 사이에서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지 뛰어난 감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정부의 현명한 판단 덕분에 우크라이나 항공 사건은 지난 2014년 말레이시아 항공 추락 사건과 달리 신속한 결말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병합한 직후인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상공을 지나던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298명이 전원 사망했다. 사고 당시 여객기가 지나던 곳은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사이 교전 지역이었으며, 우크라이나·호주·벨기에·네덜란드 국제 조사팀은 여객기가 반군이 쏘아올린 러시아제 미사일에 피격된 것이라는 결론을 냈다. 하지만 구체적 증거 확보에 실패해 러시아가 여전히 책임을 회피할 빌미가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사고 책임자에 대한 기소도 이뤄진 바 없다.

다닐로프 서기는 "(말레이시아 항공 사건의 경우) 5년이 지났으나 유럽은 여전히 조사를 마치지 못했으며 누구의 책임인지도 규명하지 못했다"며 "(우크라이나 항공 사건은) 진상 규명 파악에 훨씬 짧은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크라이나에서 분석한 정보에 따르면, 이란은 더 이상 책임을 회피할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12일 연설에서 엄숙하고도 의기양양한 태도로 "우리는 추락 사고 정황에 대한 진실을 알아내겠다는 단 한 가지 목표를 위해 과도하게 흥분하거나 분노하지 않고 체계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캐나다 앨버타 애드먼튼 의사당 앞에서 우크라이나 항공 참사 희생자들을 기리는 촛불 추모 행사가 열렸다. 2020.01.09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