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퀄컴과 '5G 스몰셀' 공동 연구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16:46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5G 무선접속 기반 지능형 오픈 스몰셀 기술 개발과제를 수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스몰셀은 일반적인 기지국보다 작은 영역을 책임지는 저비용·저출력·소형 이동통신 기지국이다.

ETRI는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5G 스몰셀 칩셋 분야 최고기술을 보유한 퀄컴과 밀리미터파 기반의 5G NR 스몰셀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5G는 특성상 빌딩 내부나 밀집 지역에서 사용자 통신량이 급증하게 되면 통신 음영지역이 발생한다. 따라서 스몰셀을 여러개 설치해 커버리지를 확보하는 것이 저렴한 비용으로 5G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는데 도움이 된다.

하준홍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혁신네트워크 팀장은 "퀄컴과의 공동연구를 통한 5G 스몰셀 SW국산화는 5G 스몰셀 장비 조기 국산화로 이어진다"며 "중소·중견기업이 국내·외 5G 장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어 국가기술 경쟁력 향상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