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마감] 코스피, 1%대 상승 2220선 '돌파'..."미·중 무역 합의 기대 반영"

시장 전문가, 이란 리스크 일단락 견해 지배적, 15일 서명 집중
중국 관련주, 화장품주 상승, 시총 상위주 대부분 상승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16:42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15일로 예정된 미·중 1차 무역 합의 서명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되며 코스피가 2220선에서 상승 마감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2.87포인트(1.04%) 상승한 2229.26에 장을 마감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2.87포인트(1.04%) 상승한 2229.26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키움증권 hts]

시장 전문가들은 이란과 관련된 중동 리스크가 일단락되면서 시장의 관심과 기대감이 15일로 예정된 미·중 1차 합의에 쏠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란과의 전면전이 희박해진 상황에서 관련 리스크는 최악의 상황을 지났다는 게 시장의 전반적 의견"이라며 "이제 시장은 15일에 있을 미·중 간의 서명에 집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 연구원은 "15일에 세부 항목이 어떻게 결정되느냐에 따라 향방이 갈릴 것"이라며 "기대보다 못미치는 합의안이 나오지 않는 한 상승폭은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외국인은 장 종료 직전 매수세를 이어가며 상승폭을 확대했다. 최 연구원은 "이란 리스크에 대한 시장의 안심, 미·중 1차 합의에 대한 기대감으로 외국인이 매수를 확대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580억 매수하며 상승폭을 키웠다. 반면 개인은 492억원, 기관은 2147억원을 각각 매도했다.

업종별로는 화장품주와 중국관련주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최 연구원은 "미·중 무엽 1차 서명과 함께 시진핑 주석의 방한 가능성성에 대한 소식이 들려오면서 화장품과 중국관련주 올랐다"고 설명했다. 하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또한 최근 위안화 강세가 나타나면서 중국 관련주, 특히 화장품 업종이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도 관련주의 상승이 나타났다. LG생활건강(4.54%), LG화학(2.31%)이 가장 크게 올랐다. 삼성전자(0.84%), SK하이닉스(1.62%), 삼성바이오로직스(0.92%), 현대차,(1.32%) SK텔레콤(1.52%) 등도 올랐다. 반면 현대모비스(-1.02%)와 KB금융(-0.21%)은 내렸다.

이날 코스닥은 상승 마감했다. 13일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6.19포인트(0.92%)오른 679.22에 장을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의 향방은 엇갈렸다. 메디톡스가 8.27%로 가장 크게 올랐으며, 뒤를 CJENM(5.68%)가 이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55%), 펄어비스(3.66%), 스튜디오드래곤(3.08%), 케이엠더블유(0.89%)가 올랐다. 반면, 에이치엘비(-0.53%), 헬릭스미스(-1.75%)등은 내렸다.

 

hslee@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