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우건설, 올해 '푸르지오' 3만4000가구 공급

전년비 64.6% 증가...수도권 2만4000가구
"2년 연속 주택공급 실적 1위 유력"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15:51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이 올해 전국에서 '푸르지오' 주택 3만4000가구를 공급한다.

대우건설은 13일 아파트 2만8638가구, 주상복합 1732가구, 오피스텔 3630실을 비롯해 총 3만4000가구에 이르는 올해 주택공급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공급실적 2만655가구보다 64.6% 늘어난 물량이다.

오는 4월 분양예정인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 조감도 [자료=대우건설]

지역별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2만4016가구, 지방에 9984가구를 공급한다. 서울에서는 둔촌주공 재건축, 대치1지구 재건축, 세운구역을 비롯한 5곳에서 4336가구를 공급한다. 실수요자들 관심이 높은 강동구 둔춘주공 아파트 일반분양은 오는 4월 예정이다.

경기도에서는 하남 감일지구, 인천 한들구역, 성남 신흥2구역 등에서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지방에서는 부산 남구 대연4구역 재개발·대연4구역 재건축, 대구 수성구 중동·파동강촌2지구 재개발 사업이 예정돼 있다.

대우건설의 올해 공급 물량이 증가한 데는 도시정비사업 물량이 지난해 6334가구에서 올해 1만6397가구로 급증한 영향이 크다. 또한 대우건설은 인천 루원시티와 하남 감일지구를 비롯한 자체사업으로 2153가구, 인천 한들구역과 세운지구를 비롯한 민간도급사업으로 1만5450가구를 분양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주택공급실적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올해도 1위 달성이 유력하다"며 "수요층이 두터운 도시정비사업과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수도권 새도시 및 택지지구 단지를 공급하며 실수요자 공략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