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獨·佛·英, 이란에 완전한 2015년 핵합의 준수 촉구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09:09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독일, 프랑스, 영국이 이란에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의 완전한 준수를 촉구했다.

12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3국 정부는 공동 성명을 내고 우라늄 농축 한도상향 등 지난해 7월 이후 이란이 취하고 있는 조치들에 대해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성명에서 3국은 이란 핵합의 조치들이 준수돼야 하며 "역내에서의 긴장 완화와 안정 지속을 위한 우리의 약속과 의지를 거듭 강조하는바"라고 강조했다.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본사 앞에서 펄럭이는 이란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들은 이란에 "더 이상의 무력 행동이나 (핵이나 탄도미사일의) 확산 시도를 하지 말 것"을 촉구하면서, 중동 안정을 위해 이란과 협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다시 도입한 점도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7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6개국과 이란이 체결한 이란 핵합의는 이란이 핵 개발을 포기하고 6개국이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미국이 2018년 5월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하자 이란은 합의의 이행 범위를 축소하는 단계적 조처를 해왔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