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외인, '신고가' 삼성전자 "집중 담자"...기관은 'SK하이닉스'

지난주 외국인, 삼성전자·삼성전기·카카오 등 순매수
"SK하이닉스, 1Q 실적 개선 전망..목표가 일부 상향"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0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지난주(6~10일) 외국인과 기관 투자가는 각각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집중 매수했다. 두 종목은 일제히 52주 신고가를 경신했고, 역대 최고가를 올렸다. 반도체 업종 중심으로 한 주도주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순매수로 이어졌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외국인이 순매수한 종목 1순위는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순매수 금액은 5954억원에 달했다. 그 다음 삼성전기 카카오 엔씨소프트 POSCO 삼성SDI 삼성화재 호텔신라 LG화학 NAVER 등의 종목이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지난주 5만9500원에 장을 마쳤다. 전 거래일보다 900원(1.54%) 상승했고, 전주 대비 4000원 오른 것이다. 삼성전자 주가는 6만원에 육박하면서 상장 이후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주(6~10일) 외국인·기관 순매수 상위종목 [자료=한국거래소] 2020.01.12 bom224@newspim.com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IT기업들의 설비투자(CAPEX) 개선 기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해도 국내 IT섹터 전반적으로 매출 개선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근 들어 증권가에선 삼성전자 목표가를 상향 조정했다. 7만원대에 달한다.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올해는 삼성전자 실적 개선이 본격화될 전망"이라며 "상반기 스마트폰, 하반기에는 반도체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목표 주가는 7만원으로 올렸다.

KB증권도 지난주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7만원으로 11% 상향했다. 이익 가시성을 3개월 전(목표가 6만3000원)과 비교할 때, 반도체 회복 추세 진입과 전 사업부 증익 가시성이 확대된 것이 분명히 달라졌다는 이유에서다.

이 외 삼성전기와 카카오·엔씨소프트 등의 순매수 금액은 각각 957억원, 628억원, 567억원을 기록했다.

기관 투자가의 순매수 1순위는 SK하이닉스였다. 총 795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그 다음 삼성SDI 카카오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한화케미칼 LG화학 삼화콘덴서 신세계인터내셔날 NHN 등이었다. 카카오는 외국인과 기관 순매수 상위권에 모두 올랐다.

SK하이닉스는 지난주 9만890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10일 장중 9만970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조1000억원 정도로 일제히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낸드 가격 상승에 이어 1분기에는 D램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올해 D램 수요 여건은 지난해 보다 양호하다. 모바일 D램은 전방산업 세트 수량이 정체된다고 가정해도 용량증가만으로 20% 이상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카카오는 카카오페이의 고성장 지속과 바로투자증권 인수 잠재력, 오픈뱅킹 수혜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와 카카오페이지,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페이 등 주요 자회사의 가치가 상향 평가되면서 목표가도 일부 상향 조정됐다.

카카오의 지난해 4분기 연결실적은 매출 8642억원, 영업이익 648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추정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올해 카카오의 수익성 우선 정책이 유지되는 만큼 이익 성장과 주요 자회사의 성장 모멘텀이 동시에 나타날 것"이라며 "카카오톡 트래픽을 활용한 구조적인 광고 매출 성장과 플랫폼, 컨텐츠 부문에서 사업 영역 확대가 나타나고 있는 만큼 주가 상승 여력은 여전히 높다"고 판단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