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美, 대이란 추가 경제제재 단행..이라크 미군기지 공격 응징

  • 기사입력 : 2020년01월11일 09:17
  • 최종수정 : 2020년07월29일 11: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이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2곳 공격에 대한 응징으로 대이란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대국민 연설에서 방침을 밝힌 이후 이틀 만에 이뤄진 후속조치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을 통해 제조업과 섬유 산업, 광산업, 그리고 그 외 다른 이란 경제 분야들에 대한 제재를 가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총 17군데의 금속업체와 광산기업과 중동의 불안정을 촉발한 인물로 지목한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 모하마드 레자 이시티아니 이란군 부참모총장 등 8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 재무부는 이란기업 17곳 이외에 이란에서 생산된 금속-강철 제품을 구매해 온 중국소재 기업 3곳 등을 제재 명단에 포함시켰다.

므누신 장관은 "이란 총리실 및 혁명수비대 고위 당국자들이 명단에 올랐다"면서 "이들은 특히 이라크 내 미군 기지 2곳에 대한 공격에 관여돼 있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번 제재가 이란의 안보 조직의 내부 심장부를 타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제재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 8일 대국민 연설에서 '살인적 제재' 방침을 밝힌 지 이틀 만에 이뤄진 조치이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오른쪽),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왼쪽)과 군 수뇌부가 배석한 가운데 이란과 관련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2020.01.08 kckim100@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