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한전CSC' 나주에 출범…콜센터 직원 897명 정규직 전환 완료

한전, 임금 11% 인상 약속…노사간 임금협상만 남아

  • 기사입력 : 2020년01월10일 17:20
  • 최종수정 : 2020년01월10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전력이 고객센터 비정규직 직원 89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1년 넘게 이어온 고객센터 정규직 전환은 마무리 단계만을 남겨두고 있다.  

10일 한전에 따르면, 지난 1일 한전 본사가 있는 전남 나주에 고객센터 자회사 한전CSC(Contact Service Communication)를 출범시키고 본격 영업에 들어갔다. 

한전은 자회사 한전CSC에 당초 전환 채용 대상자 924명 중 897명을 채용했다. 나머지 27명은 개인사유로 인해 정규직 전환을 희망하지 않은 인력들로 알려졌다. 한전은 이들의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해 신규 채용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정규직 전환대상에서 빠진 27명은 개인적인 사정이 있거나, 나이가 있어 본인 의지로 정규직 전환을 희망하지 않은 인력들로 조만간 신규 채용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전력 나주본사 2019.11.12 jsh@newspim.com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된 897명 고객센터 인력들은 대부분 기존에 일하던 근무지에서 같은 업무를 계속한다. 일부 소수인력은 한전CSC 본사로 옮겨 상담이 아닌 행정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한전은 이들 직원에 대해 사업비 범위 내에서 급여 수준을 평균 11% 인상하는 등 처우를 개선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현재 노사간 임금단체협약(임단협) 단계에 있으며, 조만간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임금협상이 완료되면 고객센터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은 마무리 된다.  

한전은 이번 고객센터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직접고용과 자회사 전환을 두고 노측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노측은 "한전 정규직과 동일업무를 수행, 열악한 처우'를 들어 직접 고용을 요구했고, 사측은 "전화상담업무를 수행하는 고객센터 상담원을 한전 직원과 일부 업무의 유사성만으로 동일업무 수행으로 보기 어렵다"며 첨예히 대립했다. 이들간 첨예한 갈등이 쉽사리 결론을 짓지 못해 수십차례 넘는 논의가 반복되기도 했다. 

또 한전은 '본사 직원이 위탁업체인 고객센터 근로자에게 직접 상시적인 업무지시를 했다'는 파견법 위반 의혹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이에 한전은 "업무 관련 정보 전달과 계약 이행사항 확인, 비상상황 대처 등은 현장대리인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며 상황을 모면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