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업부 'IREA 총회' 참석…수소경제 국제협력 방안 모색

UAE 정부와 석유 비축 등 양국간 협력 강화방안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1월10일 08:58
  • 최종수정 : 2020년01월10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이달 11~13일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10차 국제재생에너지기구 총회 및 아부다비지속가능주간(ADSW) 개막식에 참석한다고 10일 밝혔다. 

국제재생에너지기구 총회(International Renewable Energy Agency)는 매년 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재생에너지 국제행사로, 올해 총회에는 전 세계 170여개국에서 4000여명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주 실장은 한국의 수소경제 추진 현황 및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UAE 정부 인사와 석유 비축 등에 대한 양국간 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오른쪽)이 6일 무역보험공사 회의실에서 이란 사태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20.01.06 jsh@newspim.com

먼저 주 실장은 '탈탄소화-그린수소'를 주제로 한 장관급 회담(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국가 에너지 전환과 기후변화 대응에서 재생에너지 기반 그린수소의 중요성과 역할에 대해 설명하고, 회원국들의 수소경제 참여 동참과 협력을 촉구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1년간 수소차·충전소 보급 확대, 수소법 제정 등 한국의 수소경제 추진성과와 MW급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 연구개발(R&D) 착수 등 한국의 그린수소 관련 기술개발 추진 계획을 공유한다. 향후 해외 생산 그린수소를 도입하기 위한 대규모 재생에너지 잠재력을 가진 국가와의 적극 협력 의사도 표명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국제재생에너지 총회 참석을 계기로 수소경제 및 저탄소경제를 위한 그린수소의 역할 확대에 대해 전 세계적인 공감대를 형성하고, 향후 글로벌 그린수소 유통체계를 조기 구축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했다.

한편 주 실장은 UAE 정부 및 업계 관계자 등을 접촉해 최근 중동 정세 관련 동향을 파악하고, 양국간 석유 비축 분야의 협력 확대 등 에너지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UAE에 진출한 우리 에너지 업계와 간담회도 개최해 중동 정세 급변시 대응방안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