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이라크·이란 하늘길 막혔다…항공편 취소·항로 변경 줄이어

미국 이어 인도, 러시아 등 걸프지역 민간 항공기 운항 금지
주요 유럽 항공사들, 이라크-이란행 중단 및 항로 우회 결정
아시아 항공사들, 이란 이라크 상공 우회하도록 항로 변경

  • 기사입력 : 2020년01월09일 11:32
  • 최종수정 : 2020년01월09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항공사들이 줄줄이 이라크와 이란 하늘길을 피해 우회하거나, 아예 노선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미국이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사살하고 이란이 보복으로 이라크 내 미군 주둔 공군기지에 공습을 가하면서 운항 안전을 위해 마련한 조치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이란·이라크와 오만만(灣)과 페르시아만 영해 등 걸프지역에서의 민간 항공기 운항을 금지했다. 이로써 유나이티드(United), 델타 등 미국 여러 항공사들은 해당 지역 운항을 중단하게 됐다.

FAA 발표 이후 인도 항공 당국도 같은 권고 조치를 내렸다. 에어인디아와 에어인디아익스프레스 항공은 이란 상공을 우회해 운항하기로 했다. 

러시아 연방항공국도 같은 권고를 내렸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우랄항공은 이란 상공을 지나는 노선 항로를 변경해 운항 중이다. 에어로플로트, 로시야항공 등도 대체 항로를 마련했다는 소식이다.

독일의소리(Deutsche Welle)에 따르면 독일의 루프트한자와 두 개의 계열사는 이라크행 항공편을 취소했다. 에어프랑스와 KLM네덜란드항공은 이란과 이라크 항로를 지나는 모든 항공편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

이탈리아 국적 항공사 알리탈리아도 인도 뉴델리 등으로 향하는 항로를 우회하기로 했다. 중국 남방항공은 우루무치-이란 테헤란 항공편을 취소했다.

에미리트항공과 자매 저가 항공사 플라이두바이(FlyDubai)는 두바이-이라크 바그다드 노선 항공편을 취소했다. 에미리트항공은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자사 운항과 관련있는 정부 당국자들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CNN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국적 항공사들과 대만의 에바에어(EVA Air)는 이란과 이라크 상공을 우회해, 항로를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싱가포르항공도 이란 상공을 우회하겠다고 했다.

반면, 카타르항공은 평상시대로 운항을 지속하겠다고 했다. 

영국 매체 메트로에 따르면 브리티시항공은 이라크 상공, 호주 칸타스항공은 이라크와 이란 상공을 우회하기로 했다.

기존 항로는 두고 우회하는 것은 항공사에 있어 손해다. 적은 승객을 태우고 많은 연료를 소비해야 하기 때문이다. 칸타스항공의 경우, 런던-퍼스 노선 항공편은 이번 항로 변경으로 비행시간이 40~50분 더 늘었다. 

아나돌루통신에 따르면 터키항공은 8일부터 한국시간 기준으로 9일 새벽 3시까지 이란과 이라크행 운항을 잠정 중단했고 이란과 이라크 상공을 우회했다. 항공사는 이후 정상 운항에 나설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외곽에 위치한 보리스필 국제공항 전광판에 이란 테헤란 행 항공편이 취소됐음을 알리는 안내가 나오고 있다. 2020.01.08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