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새해 첫 인재영입 코드는 '인권'…지성호·김은희 영입

북한인권활동가 지성호 대표·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 코치 영입
한국당, 총선 전까지 20여명 인재영입 연속 발표

  • 기사입력 : 2020년01월08일 10:44
  • 최종수정 : 2020년01월09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자유한국당이 새해 첫 영입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재영입의 코드는 '인권' 이었다.

불편한 몸으로 탈북한 지성호 북한인권청년단체 NAHU(나우) 대표와 체육계 미투 1호로 체육인들과 여성, 아동 인권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김은희 고양테니스아카데미 코치가 이번 인재영입 명단에 올랐다.

한국당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영입인사 환영식을 가졌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년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체육계 미투 1호인 김은희 김은희 고양테니스아카데미 코치(왼쪽),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씨(오른쪽)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08 kilroy023@newspim.com

북한 인권활동가인 지성호 대표는 꽃제비(길거리에서 쓰레기를 주워 먹는 북한 거리 아동들의 은어)였다. 14세에 식량난으로 석탄을 훔치다 열차에서 떨어져 팔과 다리가 절단됐다.

불편한 몸으로 북한에서 힘들게 생활하던 지 대표는 지난 2006년 탈북해 5개국, 1km를 걸어 대한민국에 입국했다. 이후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한 뒤 북한 인권활동가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지 대표는 지난 2015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오슬로자유포럼' 연사로 초청돼 북한 인권 실정을 알렸다. 또 W.조지 부시·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하고 트럼프 대통령과도 만나 북한 상황을 알렸다.

지 대표는 "탈북모자 아사, 북한 선원 두 명에 대한 강제 북송사건을 겪은 뒤 인권활동가로써 제도권에서 역할도 염두에 두게 됐다"며 "인권문제에 내일은 없다. 오늘 지금만이 존재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 그간 한국당이 인권문제에 대해 일을 제대로 못했다"면서 "하지만 인재영입을 맡은 분들과 대화를 나누며 한국당이 실질적인 준비들을 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면서 한국당에 들어오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한국당은 당 내에 인권센터를 설립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2016년 우리 당이 선도해 북한인권법을 제정했지만 이번 정부 들어 사문화되어가고 있다"면서 "한국당이 반드시 정권을 되찾아 북한 인권법 등 우리 인류에 꼭 필요한 법들이 다시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또 다른 영입 인재는 김은희 코치다. 김 코치는 어린시절 테니스코치로부터 당했던 성폭력 피해를 공개한 체육계 미투 1호이기도 하다.

김 코치는 "최근까지도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는 스포츠인, 여성, 아동들을 보면서 그들의 아픔과 상처에 심하게 감정이 이입돼 힘든 나날을 보냈다"며 "더군다나 피해자가 자신의 박탈당한 인권을 되찾고자 신고를 할 때 더 큰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현실은 저를 더욱 힘들게 했고 무기력하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슬퍼하고 좌절하고 있을 때 한국당에서 '그들을 위한 일을 해달라'며 영입을 제안했다"면서 "한국당 하면 인상부터 쓰던 제가 이 자리에 서기까지 정말 많은 생각과 고민을 했다"고 전했다.

김 코치는 "그러나 인권 문제에 있어 당의 색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인권 문제 해결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의지였고,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당이 구체적인 방향과 방법을 함께 고민해줄 것을 약속했기에 이 자리에 섰다"면서 한국당 입당 배경을 밝혔다.

그는 "누군가에게 용기가 되고 희망이 될 수 있다면 두렵고 어려운 길이라도 피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스포츠인이라는 이유로 제대로 된 보호조차 받지 못하는 엘리트 선수들의 인권을 위해서라면 어떤 험한 일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이번 새해 첫 인재 영입 발표를 시작으로 일주일에 두 차례씩 영입인사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은 "영입이 확정된 분이 20여분 있다. 2월까지 계속해서 발표 하겠다"면서 "한국당도 세대를 넘어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국민이 감동하는 인재 영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