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허경구 KIND 사장 "올해 오만·방글라데시에서 수주 기대"

"오만 담수 프로젝트 신규 수주 기대"
방글라데시에서도 PPP사업 진출 노려

  • 기사입력 : 2020년01월07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07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해 역대 최악의 성적을 낸 우리 해외건설시장에 조만간 오만과 방글라데시에서 수주 낭보가 전해질 전망이다. 

허경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사장은 7일 오후 세종시 한 식당에서 국토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이같이 말했다.

허경구 KIND 사장 [제공=KIND]

KIND는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프로젝트 기획부터 타당성 조사 지원, 정보 제공, 사업개발·투자, 금융구조화 자문, 펀드 조성 업무를 수행하는 공공기관이다. 지난 2018년 6월 출범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성과가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해 5월 수주한 폴란드의 '폴리머리 폴리체 PDH·PP 플랜트' 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 폴란드 국영기업 아조티(Grupa Azoty)와 현대엔지니어링이 함께 수주한 이 사업은 총 2조원 규모로, 우리나라 건설사가 유럽연합(EU)에서 수주한 가장 큰 프로젝트다.

KIND는 이 사업에 15%의 지분을 투자할 계획이다. 허경구 사장은 "KIND에서 15%의 지분 투자를 결정한 상태"라며 "최근 일부는 주주대여금으로 바꿔 이자도 받을 수 있는 더 좋은 조건으로 변경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올해에는 오만 담수 프로젝트에서 신규 수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허 사장은 "프랑스 회사와 두산중공업이 입찰에 참여해 곧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상당히 좋은 결과 있을 거로 예상되지만 끝까지 긴장을 놓치지 않겠다"고 전했다.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정부가 조성한 펀드는 연내 집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지난해 모두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KIND는 펀드의 전문관리기구로 운영 지원 역할을 맡고 있다.

허 사장은 "펀드의 자산운용사로 삼성자산운용이 선정돼 자(子)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며 "연내 우리가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상당 부분 투자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오는 19일부터는 방글라데시에 민관협력사업(PPP) 포럼도 연다. 이를 계기로 방글라데시 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허 사장은 "방글라데시는 공공기관과 MOU를 맺으면 별도 공개경쟁을 거치지 않고 바로 수의계약이 가능하다"며 "그간 방글라데시 정부에서 관심이 높은 도로, 철도, 전력설비 부분에 대해 논의를 한 결과 이 중 몇 개 프로젝트는 매듭이 지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