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비오브유, 새출발 알린 송유빈·김국헌…"'고막듀오' 수식어 듣고 싶어"

  • 기사입력 : 2020년01월06일 17:32
  • 최종수정 : 2020년01월06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비오브유(B.O.Y)가 보컬부터 퍼포먼스까지 어느것 하나 놓치지 않고 앨범에 가득 담았다.

비오브유가 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페이즈 원:유(Phase One : 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는 2019년 보이그룹 마이틴 해체 후 첫 그룹 데뷔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비오브유(B.O.Y)의 김국헌, 송유빈이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Phase One : YOU'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비오브유는 '누군가에게 최고가 될 수 있다'는 뜻으로 '국헌&유빈' 혹은 '국헌유빈&팬'으로 일컬어지는 '우리 둘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번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My Angel(마이 엔젤)', 시계바늘을 포함해 총 다섯 곡이 수록되어있다. 2020.01.06 pangbin@newspim.com

타이틀곡 '마이 엔젤(My Angel)'은 감성적인 선율에 신디사이저를 적극 수용한 세련된 댄스팝 곡이다. 더블 타이틀곡 '시계바늘'은 쉽게 닿을 수 없는 상대방의 흔적을 찾는 과정을 시계바늘에 비유한 팝발라드 노래이다.

이날 송유빈은 "굉장히 설렌다. 새 출발인데 어떤 일이 있을지 기대가 된다. 그냥 열심히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다"며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국헌은 "두 번째, 세 번째 데뷔인 만큼 지난 데뷔를 밑거름 삼아서 더욱 성장하는 가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유빈은 첫 미니앨범에 대해 "'페이즈(Phase)'는 단계라는 의미가 있다. 저희가 세계관이 있는데 주기적으로 변하는 달의 모습을 담으려고 한다. 이번 '페이즈 원'을 시작으로 세 번째 앨범까지 이어지는 형식으로 낼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또 타이틀곡 '마이 엔젤' 대해 "저를 상징하는 해와 (김)국헌이 형을 상징하는 달이 만나는 모습을 형상화한 노래"라고 말했다.

이어 김국헌은 "첫 눈에 반한다는 느낌을 이 곡을 통해 느꼈다. 다섯 곡을 들었는데 '마이 엔젤'밖에 기억에 나지 않았다. 그래서 꼭 타이틀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이엔젤'을 선공개했는데 대중에게 먼저 다가가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컸다. 그래서 선공개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곡에 대한 만족감을 내비쳤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비오브유(B.O.Y)의 김국헌, 송유빈이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Phase One : YOU'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비오브유는 '누군가에게 최고가 될 수 있다'는 뜻으로 '국헌&유빈' 혹은 '국헌유빈&팬'으로 일컬어지는 '우리 둘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번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My Angel(마이 엔젤)', 시계바늘을 포함해 총 다섯 곡이 수록되어있다. 2020.01.06 pangbin@newspim.com

이번에 비오브유는 '마이엔젤'과 더불어 더블 타이틀곡을 내세웠다. 송유빈은 '시계바늘'에 대해 "실용음악학과에 재학 중인데, 저희들의 실력을 뽐낼 수 있는 곡을 선정했다. 보컬의 실력을 제대로 뽐낼 수 있는 노래"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국헌은 "이번 앨범의 콘셉트 해와 달이고 금과 은이다. 이걸 타로카드와 접목시키려고 노력했다. (송)유빈이가 금이고 제가 은이다. 서로 상반된 상징 아이템을 많이 사용했다. 미니앨범도 두 가지 버전으로 나오는데, 해가 뜨는 시간인 6AM과 달이 뜨는 6PM까지 두 가지 버전으로 구성했다"고 말했다.

송유빈은 Mnet '슈퍼스타K'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린 후 현 소속사에서 마이틴으로 데뷔했다. 이후 '프로듀스101'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지만 그룹이 해체했고, 이제 새로운 그룹 '비오브유'를 결성했다.

이에 김국헌은 "새로운 시작이라 두려움도 많고 걱정도 됐다. 서로의 장단점이 극명하게 있다. 그게 팀이 됐을 때 저희를 빛나게 해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정말 큰 시너지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다시 팀으로 나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송유빈은 "고난과 역경이 분명 있었지만, 차근차근 올라가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그룹 비오브유(B.O.Y)의 김국헌, 송유빈이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Phase One : YOU'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비오브유는 '누군가에게 최고가 될 수 있다'는 뜻으로 '국헌&유빈' 혹은 '국헌유빈&팬'으로 일컬어지는 '우리 둘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번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My Angel(마이 엔젤)', 시계바늘을 포함해 총 다섯 곡이 수록되어있다. 2020.01.06 pangbin@newspim.com

마이틴 해체 후 힘든 시간을 견딘 후 다시 새로운 그룹으로 데뷔한 만큼, 이들의 목표는 '신인상'으로 맞춰져 있었다. 김국헌은 "올해 가장 빠른 목표라고 하면 신인상을 받고 싶다. 그걸 목표로 끊임없이 쉼 없이 활동을 하고 싶다. 그리고 팬 분이 기다리지 않도록 꾸준히 활동하고 싶다"고 답했다.

특히 송유빈은 비오브유에 대해 "다른 분들도 노래를 잘 하시지만, 저희는 실용음악학과의 학생이기 때문에 보컬라인이 굉장한 강점이다. 거기에 뒤지지 않는 댄스 본능도 가지고 있다. 모든 장르를 아우를 수 있는 올라운더 그룹"이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비오브유는 "앞으로 '고막듀오' '국민 듀오'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 @@@"

비오브유의 첫 번째 미니앨범 'Phase One : YOU'에는 더블 타이틀곡 'My Angel' '시계바늘'을 포함해 '별, 빛(Starlight)' 'Got Your Back' 'Lighthouse'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