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포토스토리] 우레이, 바르셀로나 상대로 극장골... '꼴찌' 에스파뇰 무승부

  • 기사입력 : 2020년01월05일 10:09
  • 최종수정 : 2020년01월05일 1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바르셀로나 스페인=로이터 뉴스핌] 중국 국가대표 출신 우레이가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골을 터트렸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에스파뇰은 5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 코르네야 엘 프라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 2019~2020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1대2로 뒤진 후반43분 터진 우레이(29·중국)의 동점골로 2대2 무승부로 승부를 마감했다.

골을 터트린 우레이와 환호하는 동료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메시는 상대 수비에 막혀 골을 넣지 못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바르셀로나의 지역 라이벌 에스파뇰은 리그 선두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무승부를 일궜다.

후반29분 투입된 우레이는 후반 30분 프렝키 데용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한 상황에서 기회를 잡았다. 1명이 더 많은 수적우위에 놓인 에스파뇰은 우레이의 오른발슛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우레이의 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 2호골이자 시즌 6호골(정규리그 2골·컵대회 2골·유로파리그 2골)이다. 우레이는 주전골키퍼 테어슈테겐이 컨디션 난조로 결장, 네투가 지킨 골문을 뚫었다. 바르셀로나의 메시는 상대의 수비에 막혀 골을 넣지 못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