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프로축구] 췌장암 투병 유상철 감독, 자진 사퇴... "인천서 행복했다"

  • 기사입력 : 2020년01월03일 06:31
  • 최종수정 : 2020년01월03일 0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암투병중인 유상철 감독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

프로축구 구단 인천 유나이티드는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49) 감독이 지난달 28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했다. 고심 끝에 유 감독의 선택을 존중하고, 유 감독과의 동행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암 투병중인 유상철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사진= 대한축구협]

인천은 유 감독을 '명예 감독'으로 선임키로 했고 올해 잔여 연봉도 지급할 예정이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해 5월 인천의 9번째 감독으로 부임, 같은 해 10월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 곧바로 정밀 검사를 받은 결과 췌장암 4기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불굴의 의지로 인천을 잔류시켰다. 최종 순위 10위(7승 13무 18패, 승점 34점)로 인천은 1부 리그에 남았다.

유 감독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인천에서 정말 행복한 기억을 많이 얻었다. 반드시 완쾌해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인천은 7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진행되는 전지훈련은 임중용 수석코치 체제로 치를 예정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