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2020년 중국 유망 주식, '돈'(豚) 버는 양돈 섹터

2020년에도 돼지 고기 상승세 이어질 전망
대형 업체 위주로 실적 및 주가 호조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1월02일 17:10
  • 최종수정 : 2020년01월02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증시의 양돈 섹터가 올해 돈육 가격 강세에 따른 매출 확대 기대감에 유망 종목으로 재부각 되고 있다. 양돈 종목 주가는 지난 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돼지고기 가격 급등세에 힘입어 가파른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경제 매체 제일재경(第一財經)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양돈 섹터의 연간 주가 상승폭은 76%에 달했다. 이중 이성구펀(益生股份), 무위안구펀(牧原股份), 정방커지(正邦科技) 등 7개 종목의 주가는 2배 이상 상승했다. 특히 이성구펀(益生股份)의 지난 2019년 주가 오름폭은 242.25% 기록, 양돈 섹터 수익률 선두에 등극했다.

◆ 대형업체 실적 호조 전망, 주가 전망도 '활짝'  

중국 양돈업계 상위 3대 선두 업체들의 실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 업체들은 자금력과 기술력 우위를 바탕으로 빠르게 사육 규모를 확대해가고 있다. 특히 선두 업체들은 전염병 방역체계 면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업종 대장주인 원스구펀(温氏股份·300498)은 양계 및 양돈 분야에서 사육, 도축, 가공 판매까지 완비된 공급망 체계를 갖춘 점이 경쟁력으로 꼽힌다. 

독보적인 경쟁 우위를 바탕으로 실적도 꾸준히 상승세를 보였다. 원스구펀의 2019년 3분기까지 누적 매출 및 순이익은 각각 483억 위안, 63억 3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3분기에만 48억 9000만위안의 순이익이 발생해 수익성이 급격히 향상됐다. 원스구펀의 2020년도 매출 및 순이익은 각각 950억 위안(16조원), 300억 위안(5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신(中信) 증권은 '원스구펀은 완비된 방역체계를 갖추고 있다'며 '돼지고기 및 닭고기 가격의 상승세로 양돈 및 양계 매출이 모두 호조세를 나타낼 것'으로 점쳤다. 이 기관은 원스구펀에 '매수 등급' 부여와 함께 목표 주가를 56위안으로 제시했다.

무위안구펀(牧原股份·002714)도 돈육 가격 상승세에 따른 수혜주로 꼽힌다. 이 업체는 현대화된 양돈 및 양계 운영 시스템을 갖춘 대형 양돈업체이다. 2019년 연초 28.71위안으로 시작했던 주가는 지난 1년간 209% 상승하면서 지난 12월 31일엔 103.60위안으로 마감했다. 시가 총액은 1920억 위안(약 32조원)에 달했다. 2020년도 매출 및 순이익은 각각 550억 위안(9조원), 280억 위안(4조 7000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또 다른 양돈 대장주인 정방커지(正邦科技002157)도 올해 수익성 개선이 예상된다. 이 업체는 돼지 사육두수면에서 중국 상장사 3위로, 지난 2019년 3분기까지 누적 매출 및 순이익은 각각 175억 위안, 8000만을 기록했다. 올해 매출 및 순이익은 410억 위안(7조원) 및 105억 위안(1조 7000억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베이징의 한 육류 도매 시장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글로벌 최대 돼지소비국, 올해도 가격 상승세 지속

중국은 전 세계 돼지고기 수요의 절반을 차지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최대 돼지 고기 소비대국이다.

제몐 등 매체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중국의 돈육 소비 규모는 5540만 t 으로, 전 세계 소비량(1억 1234만 t)의 49.31%를 차지한다.

지난 2018년 말부터 본격화된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에 돼지고기 공급망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돈육 가격도 큰 폭으로 출렁거렸다.

실제로 농업농촌부(農業農村部)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0월 기준 돼지 사육 두수는 전년비 41.4% 감소했다. 번식용 암퇘지의 사육 두수도 동기 대비 37.8% 줄어들면서 돈육 생산 감소폭은 사상 최고치를 향해 치달았다. 돈육 부족분을 메워 줄 수입 돈육 규모를 감안해도 연간 최대 2100만 t이 부족하다는 추정치도 나왔다.

공급 부족에 돈육 가격도 가파르게 상승했다. 지난해 12월 6일 기준 22개 성(省)의 돼지고기 가격은 34.81위안(1kg당) 으로, 전년 동기(13.46위안) 대비 158.6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 돼지고기 수요가 왕성한 춘제 명절 시기가 다가오면서 가격은 다시 상승 궤도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 상승세는 돼지사육두수가 회복세를 보이는 4분기쯤에야 진정될 것으로 예상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