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셀트리온헬스케어, 코스닥 시총 작년 이어 올해도 1위...'소부장' 비중↑

2019년 코스닥, 시총 241.4조원 마감…전년比 5.7%↑
코스닥 지수 669.83포인트 마감, 전년比 0.9%↓

  • 기사입력 : 2019년12월30일 17:08
  • 최종수정 : 2019년12월30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2019년 코스닥 연고점은 767.85p, 최저치는 551.50p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및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바이오 임상 악재에 약세를 보였으나, 연말 1단계 무역합의 타결 후 반등을 시도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마지막 코스닥 시장은 669.83p로 마감하며 전년(675.65p) 대비 5.82p, 0.9% 하락했다. 반면 시가총액은 241조4000억원으로 마감하며 전년말(228.2조원) 대비 5.7%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12.8% 감소했으나 거래량은 3.7% 증가했다. 사업모델 특례상장 등 상장트랙 다변화로 혁신기업의 신규상장 증가하며 코스닥 상장기업 1405개사를 달성했다.

[표=거래소]

투자자별로 살펴보면 개인이 6조3066억원 순매수,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3조5330억원, 1927억원 순매도했다. 다만 외국인투자자는 4분기에 매수 기조로 전환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 업황 개선 전망과 부품 산업 정책 지원 기대감에 반도체, IT부품 업종이 강세였다. 5G 관련 실적 호조에 통신장비도 상승했다.

반면 제약·바이오는 연이은 임상 관련 악재에 약세를 보였다. 엔터 업종은 버닝썬 사태 영향 및 실적 악화로 약세를 나타냈다.

아울러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기업 지원 정책에 힘입어 관련 IT 업종의 코스닥 시총 비중이(30.2%→34.5%) 약진했다.

거래소는 지난 9월 소재·부품전문기업에 대한 상장지원 방안을 시행했고, 이달 24일 적용 1호 기업 메탈라이프가 상장됐다. 향후 소재·부품전문기업 상장 활성화가 전망된다.

[표=거래소]

그동안 활황을 보였던 코스닥 제약·바이오 업종은 코오롱티슈진 인보사 사태(4/1), 에이치엘비 임상 목표치 도달 실패(6/26), 신라젠 임상 중단 권고(8/2), 헬릭스미스 임상 결론 도출 실패(9/24) 등 임상 악재에 옥석가리기가 진행되며 투자심리의 진정세가 보였다.

이에 따라 시총 10위권 변동이 큰 폭으로 진행됐다. 신라젠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2위까지 올랐던 헬릭스미스는 7위로 내려갔다. 케이엠더블유, SK머티리얼즈, 파라다이스, 원익IPS는 실적 호조에 힘입어 코스닥 시가총액 10위권 신규 진입했다.

이밖에 개별 호재에 따른 중소형 종목 강세에 힘입어 코스닥 중·소형 지수가 상승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