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성유리, 희귀·난치성 질환 아동→발달장애인 일자리 확대 위해 기부

  • 기사입력 : 2019년12월30일 10:22
  • 최종수정 : 2019년12월30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성유리가 연말연시를 맞아 선한 일에 앞장서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지속적인 선행 실천으로 사회에 나눔 가치를 전하고 있는 성유리가 또 한번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건넸다. 그가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아동, 장애 아동의 재활치료, 그리고 발달장애 청년들의 일자리 확대를 위해 5천 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성유리[사진=코스모폴리탄] 2019.12.30 jyyang@newspim.com

비영리단체 '여울돌'과 '푸르메재단'에 각각 성금을 전한 성유리는 이전부터 소외 당하거나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마음을 쏟으며 이모저모로 나눔을 실천해왔다. 최근 희귀.난치성 질환 아동과 발달장애인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우연히 접한 후, 자신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과 함께 기부금을 전달했다.

'여울돌'은 희귀질환 아동의 후원과 더불어 희귀질환 아동에 대한 인식개선, 권익보장 등의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는 비영리 봉사단체로, 성유리는 현재 의학기술로는 치료제나 치료방법이 없어서 많은 관심을 필요로 하는 아동들의 치료비를 후원했다.

또 발달장애 청년들이 재활하면서 자립할 수 있도록, 장애인 일자리 확대를 위한 '푸르메재단'의 '푸르메 스마트팜' 건립과 어린이재활병원에도 일부 기부하며 올해를 뜻 깊게 마무리했다.

이밖에도 성유리는 국내외 저소득층 아동 후원, 우간다 산모병원 설립으로 작년 월드비전 고액후원클럽인 '비전아너스' 회원에 위촉된 바 있다. 다음 세대 청소년을 돕기 위한 '하늘빛 프로젝트' 후원, 미혼모 돕기, 유기견 구조 및 치료 등 사회공헌 활동에 꾸준히 참여해왔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