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프로축구 K리그, 겨울 전훈지로 태국 선호… '관계 악화' 일본은 '0'

프로야구·프로농구·프로배구 등 일본 전지훈련 계획 전면 취소

  • 기사입력 : 2019년12월26일 09:12
  • 최종수정 : 2019년12월26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2019시즌을 마친 한국 프로축구(K리그1·2)가 내년을 위한 겨울 전지훈련 장소로 태국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K리그1·2부 리그 22팀 중 겨울 전지훈련 장소가 결정되지 않은 4팀(부산, 대전, 경남, 제주)과 국내에서 훈련을 진행하는 아산을 제외한 17팀 가운데 10팀이 태국을 전지훈련 장소로 선택했다.

태국에서도 촌부리와 치앙마이, 부리람, 후아힌 등 날씨가 따뜻하고 훈련하기 좋은 장소로 많은 팀이 전지훈련을 떠난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리그1·2부 많은 팀들이 전지훈련 장소로 태국을 선택했다. [사진=서울시설공단] 2019.12.02 taehun02@newspim.com

2019시즌 돌풍을 일으킨 김병수 감독의 강원FC를 비롯해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서울이랜드, K리그 무대에 데뷔하는 김도균 감독의 수원FC는 태국 촌부리로 향한다.

여기에 K리그1 준우승을 차지한 울산 현대, K리그2 우승팀 광주FC, 2002 한일월드컵 레전드 김남일 감독 체제로 시작하는 성남FC, 1부 리그 잔류에 성공한 유상철 감독의 인천 유나이티드는 치앙마이를 선택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부리람, FC안양은 후아힌으로 떠난다.

K리그 각 구단 관계자들은 태국으로 전지훈련 장소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가까운 거리와 저렴한 비용, 쾌적한 날씨, 훈련 여건이 만족스럽다는 의견이다. 특히 태국 클럽들이 실력이 향상되면서 연습경기 상대를 구하기 쉬운 것도 장점이다.

중국으로는 3개팀이 방문한다. 대구FC는 쿤밍에서 1차 전지훈련을 소화한 뒤 상하이로 이동한다. 태국으로 먼저 떠나는 강원은 1월말까지 훈련한 뒤 2월초 중국 광저우로 옮기며, 상무도 보름 정도 메이저우에 머물 예정이다.

3연패를 달성하며 K리그를 지배한 전북 현대는 올 시즌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조세 모라이스 감독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스페인으로 향한다.

FC서울은 30일 포르투갈 알가르브로 떠난다. 서울은 내년 1월28일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이 예정되어 있어 가장 먼저 출발한다. 케다(말레이시아), 타이포(홍콩)의 승자와 단판승부 플레이오프를 통해 ACL 본선 출전권을 노린다.

지난 8월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으로 인한 한일관계 악화로 일본을 택한 프로축구 구단은 없다.

프로축구 뿐만 아니라 프로야구, 프로농구, 프로배구 등 시즌을 마치고 일본으로 전지훈련을 떠나는 구단들이 많았지만, 한일정서를 고려해 다른 국가 또는 국내에서 훈련하는 것을 선호하는 추세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