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영상] '세로'운 뉴스 - 산타는 몇 시쯤 한국에 올까?!

  • 기사입력 : 2019년12월24일 18:14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 크리스마스마다 간절히 기다리는 한 사람.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집에는 몇 번째로 방문하실까요!

일단 산타클로스가 전 세계 아이들을 모두 만나려면 루돌프는 코가 새빨개질 정도로 달려야 합니다.

산타클로스의 슈퍼카 속도는 초속 2272km! 이건.. 1초에 서울에서 부산을 왕복 세 번 갈 수 있는 속도니까 눈엔 안 보일 거 같고...

그래도 어디쯤 지나는지 궁금하다면! 방법이 없는 건 아닙니다. 북미 항공 우주 방위 사령부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전화를 걸면 되는데요.

북미 항공 우주 방위 사령부 노라드는 북미지역으로 날아드는 모든 비행체에 대한 감시를 맡고 있는 군사협정 조직인데요.

매년 크리스마스이브 0시부터는 가상의 산타클로스 위치 추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군사협정 조직에서 갑자기 웬 산타클로스? 노라드의 산타 추적 서비스는 1955년. 콜로라도에 한 유통회사가 '산타 할아버지에게 전화를 해보세요'라는 전화번호가 적힌 광고 전단지를 나눠주면서 시작되는데요.

그런데 이 전화번호가 노라드 전신 코나드 번호로 잘못 인쇄되어 있었고, 해리 숍 대령은 어린이들의 문의가 쏟아진다는 보고를 받게 됩니다. 숍 대령은 레이더로 추적해본 결과 산타 할아버지 위치가 어디쯤이라고 알려주고 당직 군인에게는 아이들의 전화를 받으라는 명령을 내리는데요.

이후 노라드로 재편된 뒤에도 매년 산타의 위치를 알려주는 전통으로 자리 잡게 됐습니다.

하루에만 200여개국, 1만2000여 건의 이메일과 약 7만건의 전화가 걸려온다고 해요. 2012년에는 당시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노라드의 산타 추적 프로그램 자원봉사자로 나서기도 했습니다.

올해도 지난달 27일 산타 추적 홈페이지를 열었고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24일 오후 4시부터 홈페이지에서 산타클로스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는데요!

올 크리스마스엔 산타클로스가 몇 시쯤 우리 집을 방문할지 궁금하시다면 노라드에,

핀란드 산타를 직접 만나고 싶다면 내년 1월 10일부터 12일까지, 핀란드 로바니에미시 산타마을의 원조 산타클로스가 화천 산천어축제에 방문한다고 하니까요. 1월까지도 크리스마스 기분을 낼 수 있겠습니다.

(촬영/이민경 편집/김창엽)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