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벼락부자' 해외여행 급증에 항공사들 직항노선 확대 '분주'

  • 기사입력 : 2019년12월24일 11:28
  • 최종수정 : 2019년12월24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베트남의 경제 급성장으로 벼락부자들이 많아지면서 인근 해외 도시로의 여행 수요가 늘어나자 베트남 항공사들이 발 빠르게 노선 확대에 나서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각) VN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온라인 호텔예약 서비스 제공 업체 아고다(Agoda)는 베트남 사람들이 새해 전날 숙박을 예약한 인기 도시 10곳 중 3곳이 해외로 방콕이 3위, 싱가포르가 6위, 타이베이가 9위를 차지했다면서, 베트남 관광객들이 인근 아시아 국가로의 여행을 선호하고 이를 위해 지출을 아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 항공사들도 인근 아시아 도시로의 직항 노선을 확대하고 있다.

베트남항공의 비행기가 하노이 노이바이공항에 착륙을 시도하고 있다.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베트남 저가 항공 비엣젯(Vietjet Air)은 지난 토요일 다낭과 홍콩 간 직항편을 개설했다. 두 지역 간 비행시간은 1시간 45분이다. 비엣젯은 호찌민과 홍콩, 푸꾸옥과 홍콩에 이어 3번째로 홍콩으로 가는 직항편을 마련한 것이다.

비엣젯 항공은 지난 금요일에는 다낭에서 싱가포르를 연결하는 직항편 운항을 시작했으며, 비행시간은 2시간 40분이다. 비엣젯은 이미 하노이와 싱가포르, 호찌민과 싱가포르 간 직항편을 매일 4차례씩 운영하고 있다.

또 지난 목요일에는 비엣젯 항공이 다낭과 타이베이 간 직항편을 개설하기도 했다. 해당 노선은 비행시간이 3시간 정도이며, 비엣젯은 이미 하노이와 호찌민에서 각각 타이베이로 향하는 직항편을 운영 중이다.

지난 15일에는 베트남 항공이 하노이와 마카오 간 직항편을 개설했고, 뱀부 항공은 지난 10월 다낭과 서울 간 직항편 운영을 시작한 상태다. 또 뱀부 항공은 내년 12월부터는 인천과 하노이 간 직항 노선을 운영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임금 증가와 경제 성장세 덕분에 베트남 사람들이 해외 여행에 더 많은 돈을 지출하고 있다고 말한다.

글로벌 부동산 컨설턴트 나이트 프랭크에 따르면 베트남 내 갑부 수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늘고 있는데, 앞으로 5년 동안 31%가 늘 것으로 내다봤다. 업체는 지난해 베트남 내 억만장자 수가 1만2327명으로 직전 해 대비 5%가 늘었다고 밝혔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