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민갑룡 "화성 8차 사건, 검찰도 책임 있다...검·경 협력해야"

경찰·검찰 등 모든 국가기관의 책임 강조
검·경 대립구도에 대해서는 경계

  • 기사입력 : 2019년12월16일 14:2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7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진범 논란을 빚으며 경찰과 검찰의 기싸움으로 번지고 있는 '화성 8차 사건'과 관련, 민갑룡 경찰청장이 검찰도 책임이 있음을 강조했다.

민 청장은 16일 "사건을 수사하고 기소하고 재판한 정부기관들은 다 책임이 있는 것 아닌가"라며 "책임 있는 기관들이 피해자와 유가족, 무고한 희생을 치른 분들에게 반성하는 자세로 과오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05 pangbin@newspim.com

그는 "경찰도 성찰의 자세로 과오를 확인하는대로 국민들에게 알려드리기 위해 수사본부를 설치하고 수사 중이었다"며 "그걸 토대로 재심청구가 이뤄졌고 법원 요청에 따라 검찰도 의견서를 내야하는 책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민 청장은 이번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이 지나친 대립구조로 부각되는 것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그는 "(검찰·경찰) 양 기관은 과오에 대해 책임지고 서로 협력해야지, 다투거나 할 일은 아니다. 단편적인 것까지 왈가왈부할 사안도 아니다"라며 "상호긴밀하게 협업하며 피해를 빨리 치유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 청장은 이 사건 진범으로 몰려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모(52) 씨가 당시 경찰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서로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조사해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달 13일 박준영 변호사 등 변호인단과 함께 수원지방법원을 찾아 이 사건 재심을 청구했다. 이후 수원지검이 지난 11일 이 사건을 직접 수사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검·경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