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비건·北 당국자 접촉 가능성에 "언급 적절치 않아"

"北 동향 예의주시 중…김연철, 비건과 오찬 회동"

  • 기사입력 : 2019년12월16일 13:13
  • 최종수정 : 2019년12월16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16일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겸 부장관 지명자가 판문점에서 북한 당국자와 만날 가능성과 관련해 "북미 간 사안을 정부가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북미 간 접촉에 대해서는 북한과 미국이 새롭게 발표한 사항이 있으면 언급하는 것이 맞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통일부로서는 북한 동향까지 포함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모든 것을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과 예방하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가졌다.

비건 대표는 이 본부장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여기 와있고 북한은 접촉방법을 알 것"이라며 사실상 북한에 회동을 제안했다.

비건 대표는 또한 "미국은 비핵화 협상의 데드라인(최종기한)은 없다"며 북한이 설정한 '연말시한'에 대한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이후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이 대변인은 "오찬 간담회는 한미 상호 간의 협의에 의해 일정이 잡힌 것"이라며 "한반도와 정세 전반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