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LG 비약적 성장 이끈 故 구자경..."사람이 곧 사업" 등 어록 남겨

1970년부터 25년간 LG 그룹 이끌어
"연구개발이 기업 성장의 요체", "사람이 곧 사업이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14일 14:47
  • 최종수정 : 2019년12월14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14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그는 LG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그룹을 이끈 2대 회장이다. 

LG그룹 창업 초기이던 1950년 스물 다섯의 나이에 모기업인 락희화학공업주식회사에 입사해 명예회장으로 경영일선에서 은퇴할 때까지 45년간 기업 경영에 전념해 왔다. 구 명예회장은 원칙 중심의 합리적 경영으로 LG를 비약적으로 성장시킨 '참 경영인'으로 불린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1999년 10월 LG화학 여수공장을 방문해 시설현황을 살피고 있는 구 명예회장. [사진=LG] 2019.12.14 sjh@newspim.com

구 명예회장이 25년 간 회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LG그룹은 매출 260억원에서 30조원대로 약 1150배 성장했으며 임직원 수도 2만명에서 10만명으로 늘었다. 주력사업인 화학과 전자 부문은 부품소재 사업까지 영역을 확대해 원천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수직계열화를 이뤄 지금의 LG그룹 기틀을 마련했다.

특히 구 명예회장은 평소 신념인 '강토소국 기술대국(疆土小國 技術大國)'으로 기술 연구개발에 승부를 걸어 우리나라 전자∙화학 산업의 중흥을 이끈 것으로 평가 받는다. 아울러 그는 '사람'을 강조하며 인재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인물이다. 

이렇듯 구 명예회장이 LG그룹을 비약적으로 성장시키면서 평소 그의 어록은 지금까지도 회자된다. 

▲"연구개발이 기업 성장의 요체" -1983. 10. (전경련 최고경영자 과정 특강 '나의 기업경영과 경영철학' 중)

"기술우위를 통해서 앞서가는 제품을 만들어 내고, 품질에 대한 신뢰를 심어 나감으로써 시장을 개척해 나가는 것이 기업성장의 요체라는 생각한다. 기업활동이라는 것이 하루 이틀하고 끝낼 일이 아니라면 역시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해서 끊임없이 새로운 제품을 기업화하고, 그 제품들이 품질면에서나 가격면에서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하는데 노력을 집중해야 기업이 영속적으로 살아 남고 꾸준히 성장할 수 있다."

▲"기업의 사명은 끊임없는 자기 혁신" -1984.7. (그룹사보 '럭키금성' 창간사 중)

"생산경제의 주체인 기업이 사회 속에서 그 역할을 다하는 길은 우선 기업 본래의 활동에 있어서 끊임없이 혁신함으로써 산업고도화를 이룩하는 것이고, 그런 과정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의 복된 생활과 사회복지에 기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화단결의 이념은 세계화의 전략경영 이념으로 승화, 발전 되야" -1986. 9. (관리자 연수회 '전략경영시대를 연다' 중)

"창업 이후 자랑스럽게 지켜온 인화단결의 이념은 바로 전략경영시대에 있어서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적 바탕이다. 전략경영의 전개과정에서 '인화'는 인간중시의 경영, 소비자를 알고 존중하는 경영, 나아가 국민을 알고 위할 줄 아는 경영, 더 나아가 인류의 장래에 기여하고자 하는 정신을 포용하는 '세계화의 전략경영 이념'으로 승화 발전되어야 한다."

▲ "우리의 살 길은 자율경영 밖에 없다는 신념" -1992. (저서 '오직 이 길 밖에 없다' 중)

"나는 우리의 살 길은 자율경영 밖에 없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 이제는 고객과 현장을 가장 잘 알고, 현장에 가장 가까운 담당자가 각자의 위치에서 환경 변화를 스스로 인식하고 판단하여 적절히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의사결정을 하는 자율경영이 어느 대보다 절실하다."

 

▲ "인재란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곧 사업이다" -2012. (저서 '오직 이 길 밖에 없다' 중)

"인재란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도 아니며, 시간이 지난다고 자연히 육성되는 것도 아니다. 많은 노력을 들여 체계적으로 육성해야 인재가 되는 것이다. 회사가 어려워서 인재 개발할 여유가 없다는 변명을 많이 듣는데, 경영자가 가장 중요한 경영 자원을 소홀히 한다면 그 사람은 이미 경영자로서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나 다름없다."

▲ "세계 최고가 있는 곳 어디든지 달려가 배우고 철저하게 우리 것 만들어야" -2012. (저서 '오직 이 길 밖에 없다' 중)

"세계 최고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가서 배우고, 거기에 우리의 지식과 지혜를 결합하여 철저하게 우리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 "사람이 곧 사업이다" - 2012. (저서 '오직 이 길 밖에 없다' 중)

"사람이 곧 사업이다. 물건을 만들고 사업을 잘하려면 사람부터 길러 놓아야 한다. 부모가 자식에게 쏟는 것과 같은 애정이 바탕이 되어야 인재를 기를 수 있다. 내 경험에 의하면 사업을 맡길 만한 인재가 길러지지 않고는 아무리 유망한 사업이더라도 결코 성공하지 못한다."

▲ "혁신은 영원한 진행형의 과제이며 내 평생의 숙원" - 1995. 2. (회장 이임사 중)

"혁신은 종착역이 없는 여정이며 영원한 진행형의 과제이다. 신임 경영자들을 중심으로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서 내 평생의 숙원과 우리 모두의 꿈을 반드시 이루어주기를 간절히 바란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