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프로듀스 시즌1 'I.O.I' 데뷔 멤버도 조작 판단

생방송 투표 결과 조작 정황 드러나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22:03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22: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엠넷(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전 시즌에 조작이 있다고 알려진 가운데 검찰이 걸그룹 '아이오아이(I.O.I)'가 데뷔한 시즌1에서도 최종 멤버 조작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프로그램 PD 안모 씨의 수사 과정에서 지난 2016년 4월 시즌1 마지막 생방송 당시 투표 결과 집계가 조작돼 데뷔 멤버가 뒤바뀐 정황을 포착했다.

걸그룹 아이오아이 [사진=YMC엔터테인먼트]

당시 엠넷은 사전 온라인 투표와 생방송 문자 투표를 통해 최종 데뷔멤버 11명을 선발했는데 검찰은 당초 안 씨가 투표 결과를 조작해 11위 안에 있던 A 멤버를 떨어뜨리고, 대신 B 멤버를 11위 안으로 올려 선발한 것으로 봤다.

그러나 안 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당시 투표 결과 집계 업무를 담당하지 않았으며, 이런 (조작) 사실도 검찰 조사에서 알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CJ이엔엠 소속 CP 한모 씨와 메인 작가 박모 씨로부터 이들이 해당 업무를 담당했고, 안 씨가 관여하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이들의 진술과 안 씨 진술이 일치하는 점과 안 씨가 조작에 관여했다고 볼 증거가 없는 점 등에 비추어 안 씨의 해당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한편 '프로듀스X 101' 순위 조작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안 씨는 오는 20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