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심재철 "文의장, 녹취 공개 비열…필리버스터 안 한다 한 적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8:03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본회의에 첫 안건으로 상정되는 '12월 임시국회 회기 결정의 건'부터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것과 관련해 "명시적으로 회기 결정 안건은 필리버스터 안 한다고 말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한국당이 회기 결정에 대해서는 필리버스터 대신 찬반토론을 하기로 했다고 주장하자 이에 대해 반발한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직후 "의장실에서는 아까 원내대표들 회동한 것에 대한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한다"며 "3당 원내대표 회동마저 녹취해 공개하는 비열한 국회의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어차피 논란의 핵심은 선거법이 될 테니 그 앞 법안들은 자연스럽게 처리될 것이라고 했을 뿐"이라며 "필리버스터를 어떤 것에 대해 한다 안한다를 명시적으로 얘기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필리버스터를 어디에 어떻게 할 것인지는 국회법에 보장된 권리"라고 일축했다.

여당과 국회의장 측에서는 국회의 회기를 정하는 안건 자체는 필리버스터 대상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심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과거에 회기를 정하는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이 오전 약속을 깨고 임시회 회기 결정 안건부터 필리버스터를 신청함에 따라 민주당은 강력히 반발했고 문희상 국회의장도 이 상태로는 본회의를 개의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오후 3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를 연기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