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MLB, 선수노조와 약물 검사 목록 합의... 대마초는 제외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5:07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MLB와 선수 노조가 새 약물 검사에 합의했다.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은 1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노조와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를 약물 검사에 포함하고 마리화나(대마초)를 제외하는 새 약물 검사에 합의했다. 이 협약은 2020년 스프링캠프부터 발효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MLB와 선수 노조가 새 약물 검사에 합의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13. yoonge93@newspim.com

이에 따라 앞으로 검사에서 오피오이드, 펜타닐, 코카인,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 등 양성반응을 보인 선수는 치료위원회에 보고돼 치료를 받게 된다.

현재 빅리그 선수 가운데 치료 절차를 회피하거나 마리화나, 대마초, THC의 소지가 적발되면 위반 건수당 최대 벌금 3만5000달러를 낸다.

올해 7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투수 타일러 스캑스가 원정 숙소에서 갑작스럽게 사망한 이후 빅리거들의 오피오이드 계열 약물의 남용 문제가 큰 이슈로 떠올랐다.

빅리그에서 선수들이 오피오이드 계열 약물을 남용한다는 지적이 일자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이를 받아들여 약물 검사에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마리화나를 남용 약물 목록에서 빼되 대마초 중독 선수들에겐 현재 알코올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같은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새 약물 검사 협약에 따라 선수와 스태프는 2020년과 2021년 관련 의무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