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 류현진 "운동선수라 상황 더 잘아"... 무보수로 자원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4:17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국가위원회 첫 스포츠인권 홍보대사가 됐다.

류현진(32)은 13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류현진은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뜻깊은 자리에 홍보대사로 위촉해주셔서 감사하다. 내가 운동선수이기 때문에 남들보다 조금 더 많이 알 것이라고 생각해서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에서 지도자가 어린 선수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어린 선수들에게 지적보다는 격려와 칭찬으로 기를 살려주는 것이 좋아보였다"며 직접 경험한 미국 문화를 전달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LA다저스 류현진 선수와 참석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슬로건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13 pangbin@newspim.com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LA다저스 류현진 선수가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2.13 pangbin@newspim.com

류현진은 "곧 태어날 내 아이가 스포츠선수가 된다면 지원할 생각이다. 하지만 강요하지 않을 것이고, 훈련할 때도 격려만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힘들었을 때와 보람 있었던 때는 언제인가?'라는 질문에 "내가 학생일 때 새벽, 오전, 야간 훈련을 한 적이 있다. 훈련 시간이 길다고 효율성까지 올라가지는 않는다. 선수들이 집중력 있게 훈련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성적을 냈을 때 보람을 느꼈다. 특히 국가대표로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냈을 때 기뻤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스포츠 인권 선서'는 폭력, 폭언 등 인권침해로부터 자유로운 스포츠계를 만들기 위해 전사회적 지지를 확인하는 캠페인이다.

'피겨 여제' 김연아와 더불어 축구선수 이동국, 전 야구선수 이승엽 등 한국 스포츠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선서에 참여했고, 메이저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류현진 역시 홍보대사 제의를 받아들였다.

인권위는 "류현진 선수가 최근 귀국 후 공익적 기여 방법을 고심하던 중 홍보대사 활동을 먼저 제안했다. 2년간 무보수로 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영애 인권위 위원장은 "스포츠 인권을 위한 변화는 이미 시작되고 있다. 많은 분들의 참여 속에 스포츠 인구너을 지키는 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다. 캠페인의 주인공은 스포츠 현장에 속한 분들이다. 스포츠 인권 문제를 진지하게 다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LA다저스 류현진 선수가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스마트폰으로 선서문을 작성하고 있다. 2019.12.13 pangbin@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