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KIA 윤석민, 은퇴 선언…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4:04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IA 타이거즈 전 에이스 투수 윤석민이 현역 생활을 마감한다.

프로야구 구단 KIA 타이거즈는 13일 "윤석민(33)이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했고, 구단은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윤석민은 이날 구단을 통해 "다시 마운드에 서기 위해 노력했으나 정상적인 투구가 어렵다. 재활로 자리를 차지하기보다 후배들에게 기회가 생길 수 있게 은퇴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의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사랑을 가슴에 새기고 살겠다"고 덧붙였다.

KIA 타이거즈 윤석민이 은퇴를 결심했다. [사진= KIA 타이거즈]

윤석민은 지난 2005년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에 KIA에 지명된 뒤 12시즌 동안 통산 398경기에 등판해 77승75패 86세이브 18홀드 평균자책점 3.29를 남겼다.

특히 2011년에는 17승(5패), 178삼진, 평균자책점 2.45를 기록 투수 부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 승률(0.773)까지 4관왕에 올랐다. 같은 부문 한 시즌 4관왕에 오른 투수는 윤석민과 선동열 전 감독 뿐이다.

윤석민은 국가대표로 2008 베이징올림픽, 2009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 참가해 선발과 불펜 보직을 가리지 않고 활약했다.

2013시즌을 마친 뒤에는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선언하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계약했다. 그러나 빅리그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고 이듬해 한국에 돌아왔다.

한국에 돌아온 윤석민은 어깨 통증으로 전성기 기량을 잃고 재활에 몰두했다. 2016년 어깨에 뼈를 제거하는 수술까지 한 윤석민은 부활에 안간힘을 썼지만, 정상 투구를 할 수 없게 되자 은퇴를 선택했다.

윤석민의 KBO리그 마지막 등판은 2018년 10월12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경기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