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현대重, '현대로보틱스' 설립…5년내 로봇사업 매출 1조원 목표

로봇사업 분할 '현대로보틱스' 신규 설립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1:08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이 미래 성장동력의 하나인 로봇사업의 매출을 오는 2024년까지 1조원으로 확대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로봇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자회사 '현대로보틱스'로 신규 설립할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분할 이후 현대로보틱스는 국내 1위의 굳건한 시장 입지를 바탕으로 글로벌 톱티어(Top-tier) 로봇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협동로봇 [사진=현대중공업] 2019.12.13 tack@newspim.com

현대중공업지주는 로봇사업을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고 국내외 생산설비 투자, 글로벌 유수 기업과의 전략적 협력 등을 진행하며 지속적으로 육성시켜 왔다.

이를 통해 독립경영의 발판을 마련한 현대로보틱스는 분할 이후 산업용 로봇의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고,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물류, 모바일 서비스로봇 등 신사업을 확대해 2024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대로보틱스는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물류자동화 등 신규 사업을 확대해 2024년까지 매출비중을 3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난해 진출한 스마트팩토리 사업에서는 이미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올해 이 부문의 수주는 지난해보다 5배 이상 상승한 8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0년 이후에도 연간 1,000억원 이상을 수주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보틱스는 스마트물류자동화 시장에도 진출한다. 현대로보틱스는 향후 5년간 국내 스마트물류자동화 시장이 급격히 성장, 1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국내 물류시스템 전문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시장을 선점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현대로보틱스는 최근 KT와 함께 개발․제작한 모바일서비스로봇 '유니(UNI)'를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 UNI는 자율주행,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된 서비스 로봇으로 다음달부터 서울 동대문 소재 호텔에 배치돼 고객 안내, 어메니티 배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로보틱스는 이후에도 대형마트, 레스토랑, 가정 등 일상에 적용될 수 있는 서비스로봇을 지속적으로 개발, 상용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 서유성 대표는 "이번 독립법인 설립을 통해 글로벌 톱티어 로봇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향후 R&D투자 강화, 대규모 설비 투자 등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략적 투자 유치도 고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