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앨리슨 전 美 국방차관보 "2차 한국전쟁 가능성 높아져"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1:0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빌 클린턴 미국 행정부에서 국방차관보를 지냈던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가 '제2차 한국전쟁' 가능성을 언급했다. 

1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앨리슨 교수는 전날 일본 아카데미가 주최한 '제1회 도쿄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제2차 한국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그는 현재 정세를 "대단히 위험한 전개"라고 지적하면서, 연말을 기한으로 미국에 제재해제 등 양보를 요구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으로 수주내 관련 방침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앨리슨 교수는 만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나 핵실험을 계속했던 지난 2017년 11월 상황으로 돌아갈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사일 발사대 파괴 등 군사공격을 명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2차 한국전쟁으로 진행될 확률은 50% 이상은 아니지만 꽤 큰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앨리슨 교수는 이어 1950~1953년 한국전쟁과 달리 이번엔 북한이 일본을 공격할 수도 있다며 "일본과 중국도 (전쟁을 회피하기 위한) 대응을 지금 당장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경제학자이자 사상가인 자크 아탈리도 이날 도쿄회의에서 "북한은 내년에 큰 문제가 될 것"이라며 "그들이 하고 싶어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둘 경우 핵 불확산은 끝이 나게 된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