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아내를 죽였다' 이시언 "댓글 100개 중 90개는 정독하죠"

  • 기사입력 : 2019년12월15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12월15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 이름을 걸고 하니까 부담감은 느껴요. 하지만 촬영하면서 주·조연의 차이는 한 번도 느낀 적이 없어요. 기억은 못하실 수 있지만, 조연일 때도 분량이 꽤 있는 작품이 있었죠(웃음)."

배우 이시언(37)이 첫 스크린 주연작 '아내를 죽였다'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지난 11일 개봉한 이 영화는 음주로 전날 밤 기억이 사라진 남자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그린다. 지난 2010년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연재된 희나리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첫 스크린 주연작 '아내를 죽였다'를 선보인 배우 이시언 [사진=kth] 2019.12.13 jjy333jjy@newspim.com

"지금까지 안해 본 연기니까 잘해보고 싶은 마음이 가장 컸어요. 그리고 제게 이런 역할을 제안해주는 거 자체가 감사했죠. 사실 처음 제안받고는 놀랐어요. 감독님께는 이 자체가 도박이잖아요. 간혹 드라마에 나온 저의 어두운 면을 보셨더라고요. 대화를 나누면서 저 역시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들었죠. 촬영도 내내 즐거웠고요."

극중 이시언은 아내 미영(왕지혜)을 죽인 용의자 정호를 연기했다. 갑작스럽게 회사를 그만둔 후 도박에 빠지면서 아내와 별거하게 된 인물. 언제나처럼 술에 만취해 필름이 끊긴 그는 다음 날 미영이 살해당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사실 정호가 실제 제 모습과 더 비슷해요. 완전히 빙의될 수 없다면 제 일부를 보여줘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죠. 특히 신경을 쓴 부분은 취한 정도였어요. 설정상 정호가 계속 취해 있는 상태잖아요. 그 강도를 계속 달리했죠.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취함의 차이가 있거든요. 실제 술버릇이요? 예전엔 말이 많아졌는데 요즘엔 울어요(웃음)."

내면 연기 외에도 신경 쓴 부분이 많다. 도박도 배워야(?) 했고, 피폐해진 정호의 삶을 조금 더 극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수염도 길렀다.

"도박을 아예 못해요. 화투는 물론 (내기)당구도 못치죠. 그래서 배웠어요. 최소한 어떤 패를 내야 이기는지는 알아야 하잖아요. 수염 같은 경우는 제가 제안했죠. 미팅 때부터 기르고 갔어요. 걱정했는데 다행히 감독님께서 좋아해 주셨죠. 드라마 '어비스'에도 수염을 기르고 나왔는데 정호 때문이었죠. 촬영이 끝에 맞물려서 '어비스' 끝날 때까지 쭉 수염을 길렀죠."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아내를 죽였다'에서 정호를 열연한 배우 이시언 [사진=kth] 2019.12.13 jjy333jjy@newspim.com

이시언과 대화를 나누면서 MBC '나 혼자 산다'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었다. 그는 지난 2016년부터 '나 혼자 산다' 멤버로 합류, 특유의 친근하고 소탈한 매력으로 사랑받고 있다. 

"물론 체력적으로는 지칠 때도 있죠. 근데 전 멤버들을 보는 게 너무 행복해요. 친구, 동료 이상이죠. 배우로서 이미지를 우려하는 분도 계세요. 실제로 온도 차가 커서 역할에 몰입이 힘들다는 분도 계시고요. 한 번은 '나 혼자 산다'를 하차하면 출연을 생각해보겠다는 분도 계셨죠. 하지만 그러고 싶진 않아요. 그런다고 하루아침에 이미지가 바뀌는 것도 아니고요. 오히려 지금의 절 만들어줘 감사하죠."

그러면서 그는 "'나 혼자 산다'를 하고 달라진 건 연기에 관해 이야기하기가 부끄러워진 것"이라고 털어놨다. 연기만 하던 배우에서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연예인으로 롤이 확장된 탓이다. 특히나 그런 자신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이 신경 쓰인다. 이시언은 "모든 것을 담기에 아직 제 그릇이 작은 탓"이라며 멋쩍게 웃었다.

"전에는 연기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했어요. 근데 요즘은 그런 말을 하면 '네까짓 게?'란 반응이 오죠. 어떤 댓글이 달릴까 후폭풍이 무서워요. 사실 제가 댓글 100개 중 90개는 봐요. 그것도 아주 정독 수준으로(웃음). '나 혼자 산다' 같은 경우에는 사실 뭘 해도 욕먹어요. 점점 무뎌지긴 하는데 가끔 별다른 이유 없는 욕을 들으면 아프긴 하죠. 제일 억울한 거요? 전 기안84를 무시하지 않아요. 제일 사랑해요. 정말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11일 개봉한 영화 '아내를 죽였다'로 관객을 만나고 있는 배우 이시언 [사진=kth] 2019.12.13 jjy333jjy@newspim.com

차기작은 TV조선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간택)이다.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가 함께한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물로 14일 첫선을 보였다. 

"날이 추워서 다들 고생하면서 힘들게 촬영하고 있어요. 그래도 배우들이 너무 좋아 즐겁죠. 이후 작품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어요. 또 열심히 찾아봐야죠. 다들 제가 시나리오를 선택하는 줄 아는데 그렇지 않아요. 여전히 미팅하면서 선택받기를 기다리죠. 그래도 돌아보면 올해는 정말 바쁘게 살았어요. '어비스' '아내를 죽였다' '간택'까지 열심히 달렸죠. 즐겁고 행복한 해였습니다(웃음)."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