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정부, '韓 관광객 급감' 쓰시마에 지원 나선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09:27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한일관계 악화로 한국 관광객이 급감한 쓰시마(対馬·대마)시 지원에 나선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3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추경예산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예산안에는 일본 내각부와 관광청이 직접 관광지 여행상품의 판로개척과 관광자원 개발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반영돼 있다. 

쓰시마(対馬)섬 남동쪽에 있는 만제키세토(万関瀬戸)운하의 모습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쓰시마시는 부산에서 남동쪽으로 50㎞ 떨어진 인구 3만명의 섬도시다. 2018년 쓰시마시를 찾은 41만명의 관광객은 대부분 한국인이었다. 그만큼 한일관계가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7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조치로 쓰시마섬의 관광산업은 큰 타격을 입었다. 11월 쓰시마섬의 관광객 수는 전년 동월비 90% 감소했다. 1~11월 누적 관광객 수도 25만명에 그치는 등 관광객 수가 크게 감소했다.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특정 시장(지역) 관광객의 비율이 높은 관광지"를 대상으로 관광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일본 관광청이 외국 관광객, 내각부가 일본 관광객 유치를 지원하는 내용의 정책은 이날 각의에서 결정될 추경예산에 각각 2억5000만엔~3억엔을 반영한다.

구체적으로는 △외국인 전문가를 관광지에 초청해 외국어 안내문·교통수단 등 관광환경 조성 △지자체가 갖고 있는 관광자원 등을 조사 △특정 지역의 외국인 관광객을 타켓으로 한 여행상품 판매 전략 강구 등을 통해 관광지를 지원한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