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문화

[영상] '남산의 부장들' 감독 "마그네슘 결핍 연기력, 이병헌 아니면 영화 안 찍었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12일 17:2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2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김창엽 인턴기자 = 12일 오후 압구정CGV에서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우민호 감독과 배우 이병헌, 곽도원, 이희준이 참석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로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담았다.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 중 가장 드라마틱한 사건으로 꼽히는 10.26 사건에 집중했다. 원작은 1990년부터 동아일보에 2년 2개월간 연재를 바탕으로 출판돼 총 52만부가 팔리며 논픽션 부문 최대 베스트셀러 기록을 세운 작품이다.

이날 우민호 감독은 영화 '내부자들'에 이어 '남산의 부장들'로 함께하는 배우 이병헌을 "말이 필요 없는 배우"라며 "만약 이병헌이 출연을 안 한다고 하면 '남산의 부장들'을 아예 접으려고 했다. 출연해줘서 너무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큰 액션보다 눈빛과 표정을 통해 심리를 보여주는 김규평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한 이병헌은 "마그네슘을 처방 받았다. 극단적 감정을 표현을 자제하며 연기해야했다"며 눈 밑이 떨리는 일명 마그네슘 부족 연기에 대해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2020년 1월 개봉예정.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