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바둑] 조치훈의 부산 KH에너지, 농협시니어리그 선두 탈환

김포 원봉루헨스 2대1로 꺾어

  • 기사입력 : 2019년12월12일 17:0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2일 17: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조치훈 9단이 이끄는 '부산 KH에너지(감독 김성래)'가 마지막 1경기를 남겨두고 선두를 탈환했다.

12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 위치한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NH농협은행 시니어바둑리그 13라운드 4경기에서 '부산 KH에너지'가 '김포 원봉루헨스(감독 박상돈)'를 2대1로 꺾었다.

승리한 '부산 KH에너지'는 9승 4패로 1위에 올랐고, 패한 '김포 원봉루헨스'는 8승 5패로 2위에 내려앉았다.

KH에너지 조치훈 9단(오른쪽)과 김성래 감독. [사진= 한국기원]
13연승에 성공한 김수장 9단. [사진= 한국기원]

'부산 KH에너지'는 조치훈 9단이 '김포 원봉루헨스' 박영찬 5단과의 첫 대결에서 183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승리한 조치훈 9단은 시니어리그 개인성적 10전 전승의 무결점 기록을 이어갔다. 이어 강훈 9단이 김기헌 7단에게 298수 만에 백 1집반승을 거두며 팀 승리를 결정지었다. '조치훈이 승리하고 2, 3지명 중 한 선수가 뒤를 받친다'는 '부산 KH에너지'의 필승공식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부산 KH에너지'는 장수영 9단마저 예상을 뒤엎고 중반 이후 필승지세의 국면을 만들며 3-0 대승을 눈앞에 두었지만 '인공지능'처럼 냉철하게 뚜벅뚜벅 따라붙은 김수장 9단의 추격을 뿌리치지 못했다. 역전승한 '김포 원봉루헨스'의 김수장 9단은 13연승에 성공하며 다승왕을 확정지었다.

한편 최종 14라운드는 18일 오전 10시부터 통합라운드로 속행된다. 대진은 '삼척 해상케이블카' 대 '영암 월출산', '의정부 희망도시' 대 '부천 판타지아', '김포 원봉루헨스' 대 '상주 명실상감한우', '부산 KH에너지' 대 '의왕 인플러스'가 맞붙는다.

선두자리를 탈환한 '부산 KH에너지'가 7승 6패로 3위에 올라있는 '의왕 인플러스'에 패하고 '김포 원봉루헨스'가 포스트시즌 진출이 무산된 '부천 판타지아'를 꺾으면 선두가 다시 뒤바뀌면서 챔피언결정전 직행티켓의 주인공도 바뀐다. 또한 '의왕 인플러스'와 나란히 6승 7패를 거두며 4∼6위를 기록 중인 '의정부 희망도시', '삼척 해상케이블카', '영암 월출산'의 포스트시즌 진출도 마지막까지 변수를 남겨두고 있어 2019 시니어바둑리그 14라운드 통합경기는 그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승부의 무대가 될 전망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