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2020 중국 물가] 1월 CPI 상승률 최고점 도달, 하반기부터 하락 전환

제조업 경기 침체에도 식탁물가만 고공행진
내년 물가 '선고후저' 추이, 하반기 2~3% 수준 회복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3:12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 물가가 4% 수준을 돌파했다. 제조경기는 얼어붙고 있는데 물가는 오히려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물가상승의 '주범'은 돼지고기 등 식품이다. 경기침체에 '식탁 물가'까지 치솟으며 중국 가계의 주름살이 깊어지고 있다. 물가가 상승세를 지속, 2020년 1월 또다시 '신고점'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4% 물가 시대 진입, '아프리카 돼지열병 후폭풍' 여전히

10일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4.5% 상승률을 기록했다. 물가상승률이 4% 수준을 돌파한 것은 2012년 1월 이후 약 8년 만이다. 

11월 물가 상승률은 시장의 전망치 4.3%를 웃돌았다. 돼지열병 여파로 식품 가격 상승이 예상됐지만, 가격 상승세가 예상보다 훨씬 가팔랐다는 의미다. 물가 상승의 가장 큰 원인이 된 돼지고기 가격은 무려 전년 대비 110.2%가 올랐다. 돼지고기 가격 상승이 CPI 지수를 2.64%포인트나 끌어올렸다. 

중국 소비자 물가지수(CPI) 추이. 파란 선은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노란 선은 전월 동기 대비 성장률을 나타낸다. [캡처=중국국가통계국]

그러나 월간 물가 상승세는 주춤해졌다. 10월과 비교한 11월 CPI는 0.5%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6월 이후 첫 하락이다. 물가 상승을 가장 자극한 돼지고기의 가격 상승세도 주춤해졌다. 11월 돼지고기 가격은 10월 대비 3.8% 올랐다. 지난달 발표된 10월 돼지고기 가격은 전달인 9월과 비교해 20%가 넘게 올랐었다. 

돼지고기 이외 다른 식품도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식품·담배 주류 가격도 전년 대비 13.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돼지고기 외 다른 식품 가격 상승분의 CPI 상승률에 대한 기여도는 10월 0.94%포인트에서 11월 1.46포인트로 상승했다. 

식품류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지만, 비 식품 핵심 CPI 요소의 가격 추이는 대체로 저조했다.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다른 CPI 지수 산정 항목들은 수요 감소로 인해 낮은 가격을 지속하고 있고, 향후 CPI 추이에도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경제학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비 식품류 가운데 의복, 의료 가격을 제외한 대부분 항목의 가격이 하락 추세를 보였다. 특히 생활용품과 교통 통신류 가격은 수요 감소와 생산자물가지수(PPI) 하락으로 10월 대비 각각 0.1%와 0.3% 내려갔다. 11월 중국의 PPI는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월간 PPI 상승률은 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11월 PPI는 또한 전월(10월) 대비 0.1% 감소했다. 전월 대비 PPI 상승률이 감소한 것은 3개월 만이다. 

잉시원(應習文) 민성(民生·민성)은행 지역경제연구센터 부주임은 "식품류를 제외한 기타 핵심 CPI 항목의 낮은 가격은 중국 내수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돼있음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제조업 경기 부진으로 생필품 가격은 하락하고 있지만, 식품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물가 상승률도 급등하고 있는 상황인 것이다. 시장의 관심은 이 같은 식품 물가와 물가 상승률 상승세가 언제까지 지속될지다.

[사진=셔터스톡]

◆ 2020년 1월 정점, 하반기 2~3% 수준 회복 

전문가들은 현재와 같은 가파른 물가 상승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내년 춘제(春節·음력 설)가 2020년 CPI 지표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춘제 명절이 속한 1월 CPI 상승률이 신고점을 찍을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둥싱(東興·동흥)증권은 "최근 CPI 상승률을 자극하는 가장 주된 항목은 돼지고기다. 돼지고기 한 품목에 불과하지만 중국 식생활에 지대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CPI 지수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도 2.4%에 달한다. 돼지고기 가격이 정상화되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만큼 물가상승세도 한동안 지속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연초 낮은 지수로 인한 기저효과도 내년도 초 CPI 상승률을 올리는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됐다. 

쉬원거(徐文舸) 중국거시경제연구원 박사는 "돼지고기 가격이 올해 하반기부터 급등하기 시작했다. 이 때문에 올해 1월과 내년 1월 돼지고기 가격 차이가 클 수밖에 없다. 이 역시 내년 1월 CPI 상승률을 끌어올리는 한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2020년 하반기부터 물가가 안정을 찾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쉬원거 박사는 내년 물가 추이가 선고후저(先高後低)의 특징을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춘제 명절을 전후로 물가가 정점을 찍을 것이다. 그러나 이후 상승세가 둔화되고, 하반기부터 가격 하락세가 두드러질 가능성이 크다. 내년 하반기에는 CPI 상승률이 예년과 비슷한 2~3%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폭등하면서 중국 사회가 몸살을 앓고 있다. 베이징 북부 최대 축산 도매시장인 차이라이완통 시장. [사진=최헌규 베이징 특파원]

물가 회복의 가장 큰 동력 역시 돼지고기 가격이다. 공급 확대로 돼지고기 가격이 안정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근 중국 농업농촌부가 전국 200개 돼지고기 도매시장 가격을 조사한 결과, 돼지고기 도매 가격이 4주 연속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가격 하락률이 20%를 넘어섰다. 

그러나 돼지고기 가격이 하락해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이전 가격을 회복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잉시원 주임은 "가격엔 관성이 있다. 일단 일정 수준 이상을 넘어서면 가격이 하락해도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기 힘들다. 특히 고오염 산업인 양돈산업에 대한 감독이 강화되면, 설비 및 환경 개선을 위한 경비가 많이 들어가게 된다. 향후 돼지고기 가격에 이러한 비용이 포함될 수 있음을 염두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