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보좌관' 이엘리야 "배우 본질에 집중하는 힘 생겼죠"

  • 기사입력 : 2019년12월14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12월14일 1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있는 그대로 저를 '보좌관'을 통해 보여드릴 수 있었어요. 그런 모습을 또 좋아해주시니까 용기가 생기더라고요. 희망이 생겼죠. 연기로 감동 드리고 싶어요."

배우 이엘리야가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JTBC '보좌관'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시즌1, 2로 진행된 이번 작품에서 이엘리야는 의원실 6급 비서에서 4급 보좌관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통해 섬세한 연기를 선보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보좌관'에서 윤혜원으로 분한 배우 이엘리야 [사진=킹콩by스타쉽] 2019.12.12 alice09@newspim.com

"이제 읽을 대본이 없고, 출근해서 만날 사람이 사라지는 거라 느낌이 이상해요. 촬영이 진행될수록 정말 의원실에 출근해서 사람들 만나는 기분이었거든요. 매일 출근하던 의원실이 사라지는 기분이죠. 이제 방송 안 한다는 것도 슬프고, 함께 한 시간이 너무 긴데 바람처럼 지나가는 것 같아 많이 아쉽죠."

이번 작품은 지난 6월 시즌1로 첫 선을 보인 후 4개월이 지난 지난 11월 시즌2로 돌아왔다. 이야기가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인물들에게도 변화가 있었다. 극중 송희섭(김갑수)의 수석 보좌관 장태준은 시즌2에서 국회의원이 됐다. 이엘리야가 맡은 윤혜원도 엄청나게 성장했다. 

"이젠 비서가 아니라 의원을 모시는 사람이라 책임감이 자연스럽게 생기더라고요. 보좌관으로서 일을 잘 할 수 있을지 고민도 됐고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많이 연구했어요(웃음). 시즌1에서 비서일 때는 상황을 보고하는 정도였다면 시즌2에서는 내 의원을 지키기 위해 발로 뛰고 부딪히면서 일했어요. 정말 집중하면서 촬영했죠."

차갑지만 누구보다 뜨거운 보좌관. 스스로를 옹호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싸우며, 신념을 위해 일하는 사람. 극중 윤혜원의 캐릭터 설명이다. 특히 능동적이고 주도적인 모습은 대배우 사이에서도 시청자들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보좌관'에서 윤혜원으로 분한 배우 이엘리야 [사진=킹콩by스타쉽] 2019.12.12 alice09@newspim.com

"'보좌관'이란 드라마는 국회의원 뒤에서 고군분투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보좌진을 조명해요. 그렇기에 치열하게 살아가는 모습이 제일 중요했고요. '저런 보좌관이 정말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게끔 연기하고 싶었어요. 제게서 진취적이고 주도적인 모습이 많이 보였던 것 같아요(웃음)."

열심히 하는 것 외에 외형적으로도 변화를 줬다. 바로 메이크업. 여배우라면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지만 윤혜원에게 메이크업은 사치였다. 립 컬러 역시 시즌1, 2를 촬영하며 단 2개면 충분했다.

"처음 드라마 들어갔을 때, 감독님과 열심히 일하는 사람으로서 리얼리티를 강조하기 위해 의논을 많이 했어요. 그때 감독님이 노메이크업을 제안하셨죠. 제가 이전에 강한 느낌의 인물을 연기해서 변화를 주고 싶었는데, 너무 좋은 방법인 거예요. 그래서 두려움 없이 임했죠. 하하. 립 컬러도 두 가지 색으로 1회부터 20회까지 찍었어요. 의상 역시 옷이 구겨지면 구겨지는 대로 입었고요.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보좌관'을 통해 시도할 있어 감사하죠."

이엘리야는 KBS2TV '쌈, 마이웨이'를 시작으로 '작은 신의 아이들' '황후의 품격'을 통해 외모가 화려한, 선 굵은 악역 연기를 선보였다. 그러다보니 '보좌관'에서 이엘리야는 시청자들에게 신선하게 다가왔다. 시청자 사이에선 '이엘리야의 재발견'이라는 말도 나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보좌관'에서 윤혜원으로 분한 배우 이엘리야 [사진=킹콩by스타쉽] 2019.12.12 alice09@newspim.com

"열심히 일하고 자연스럽게 보이길 바랐는데 그걸 느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죠. 어쩌면 제가 메이크업을 하고 보편적으로 '예쁘다'는 것들을 연기했을 때보다 있는 그대로 자연스러움을 좋아해주신다는 생각에 더 용기가 생기더라고요. 스스로도 연기에 집중할 수 있는, 배우의 본질에 집중할 수 있는 힘이 생긴 것 같아요. 많이 배울 수 있었죠. 하나씩 배우면서 나를 비워낼 수 있다는 것도 느꼈고, 여러모로 '보좌관'은 참 감사한 작품이에요."

올해는 유독 많은 작품을 소화했다. '보좌관' 시즌1, 2와 영화 '너의 여자친구', 그리고 내년에 JTBC에서 방송 예정인 '모범형사' 촬영에 임하고 있다. 서른 살을 누구보다 만족스럽게 보냈다는 이엘리야는 내년에 대한 부푼 감정을 드러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제 삶의 건강함도 지키면서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 보여드려야죠. 연기로 사람들에게 말할 수 있는 내년이 됐으면 좋겠어요. 곧 31세가 되는데,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에요. 숫자가 0부터 1로 다시 시작하잖아요. 하하. 정말 윤혜원은 서른 살이자, 0세인 제 인생에 있어 연기를 새롭게 시작해보라는 선물과 같았어요. 저한테도 1년, 3년 뒤에도 다시 보고 싶은 작품이 될 것 같은데, 많은 분들도 그랬으면 좋겠어요."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